메뉴

‘캐나다 체크인’, 이효리와 강아지의 특별한 시선 담은 스토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tvN '캐나다 체크인'이 이효리와 강아지의 특별한 시선을 담아낸 공식 포스터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가장 먼저 공개된 포스터는 '캐나다 체크인'의 여정을 알리듯, 이효리가 정면을 바라보며 환한 웃음을 짓고 있어 보는 사람까지 절로 미소 짓게 만든다.

 

이어지는 포스터에서는 프로그램을 통해 만나게 될 강아지 한 마리가 무언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는 것.

 

두 포스터 모두 'Remember me?'라는 문구가 서로를 기억할지 궁금해하는 설렘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이효리와 강아지의 시선이 어디로 향해 있었는지 알 수 있다.

 

서로를 바라본 채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과 함께 'I Remember you'라는 문구가 가슴 따뜻한 재회 장면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포스터를 접한 네티즌들은 '새로운 체크인 시리즈 기대만발', '시선 끝에 서로가 있다니 너무 감동이고 힐링이다', '시선이 너무 따뜻하다. 꿀 뚝뚝 떨어지는 느낌', '올 연말은 캐나다 체크인과 함께'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주고 있다.

'캐나다 체크인' 1회 예고편에서는 지구 반 바퀴를 돌아 설레는 캐나다 여행을 시작한 이효리의 기쁨과 감동의 눈물이 함께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효리는 '프로그램 촬영 이후, 이전엔 미처 몰랐던 새로운 감정을 느끼게 됐다. 그 특별한 감정을 시청자들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하기도.

한편, tvN '캐나다 체크인(연출 김태호,강령미, 작가 최혜정 / 제작사 TEO)'은 10년 넘게 유기견 봉사를 꾸준히 해온 이효리가, 새로운 가족의 품으로 해외 입양 보낸 개들을 만나기 위해 캐나다로 떠나는 여정이 담긴 프로그램이다.

 

오는 17일(토)를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