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송골매 40년만의 비행 '설 대기획 콘서트' 최고 시청률 7.9% 기록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지난 1월 21일(토) 오후 9시 2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 이 최고 시청률 7.9%(닐슨,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추억을 현재 진행형으로 만들었다는 호평과 함께 종료되었다.

1980년대 최고의 인기를 모으며 한국 대중음악에서 록 음악을 주류 장르로 끌어 올린 '송골매'의 아이콘이었던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TV 쇼에 출연한 이번 'KBS 대기획'은 5,000여 관객을 동원하면서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송골매'와 동시대를 살았던 중년의 관객들과 더불어 부모님과 함께 온 20~30대 관객들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었던 이번 방송은 '송골매'의 음악으로 모두가 하나 돼 다양한 성별, 연령의 관객층이 어우러진 세대 통합의 방송이라 할 수 있었다.

'송골매'의 역사와 업적을 톺아보는 인트로 영상과 함께 거대한 황금색 조형물과 함께 배철수, 구창모가 무대로 등장하며 시작된 공연은 이들의 불멸의 히트곡 '어쩌다 마주친 그대'의 기타 리프가 흐르자 1980년대로 시계를 되돌린 듯 엄청난 환호성이 쏟아졌다.

이어 후기 '송골매'의 대표곡인 '모여라'와 3집 수록곡 '처음 본 순간', '한 줄기 빛' 그리고 구창모의 솔로 히트곡인 방황까지 쉬지 않고 연주하며 '전설의 그룹사운드 송골매' 음악의 진수를 선보였다.

 

또한 1978년 두 사람이 처음 만나 인연을 맺게 된 제1회 TBC 해변가요제 출전작인 구창모(홍익대학교 소속 블랙테트라)의 '구름과 나'와 배철수(한국항공대학교 소속 활주로)의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를 이어 부르며, 당시 상황을 위트 있는 토크로 풀어내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배철수는 구창모가 '송골매'를 탈퇴했을 당시를 얘기하며 사실 KBS에도 불만이 많다면서 구창모가 탈퇴 후 '희나리'로 가요톱텐 1위를 차지했을 때 본인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하지만 배철수는 '진심으로 구창모가 잘 되길 빌었다'고 얘기해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으며, 구창모는 '배철수의 마음을 이해하고 알고 있다'며 긴 시간 동안 변치 않는 두 사람의 우정과 마음을 확인하였다.

이번 방송에서는 다양한 게스트가 직·간접적으로 출연하여 볼거리를 더했다. '송골매'의 대표곡인 '모두 다 사랑하리'를 록 발라드 스타일로 리메이크하여 발표한 '엑소 수호'와 인기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아득히 먼 곳'을 부르며 화제가 되었던 배우 '이선균' 그리고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시절부터 '송골매'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밝힌 '장기하'가 출연하여 무대에 올랐다.

또한 배우 '임예진'은 깜짝 출연하여 '아가에게'를 작사했던 에피소드를 얘기하였고 배우 '유혜진'과 밴드 잔나비의 '최종훈'은 영상 인터뷰를 통해 '송골매'의 매력에 대해 '야생의 날 것' 그리고 '기분 좋은 헐렁함'이라고 각각의 생각을 밝히기도 하였다.

'송골매'는 1980년대 대한민국 가요사를 풍미했던 히트곡들을 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열창하며 두 노장 록커는 연신 흔들리지 않는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구창모는 전성기 시절의 고음과 미성보다 더욱 숙련된 가창력을 선보이며, 뮤지션으로서 건재함을 다시 한번 과시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간 나훈아, 심수봉, 임영웅 등의 뮤지션들이 출연하여 큰 호응을 받았던 'KBS 대기획'은 한국 록의 살아있는 전설 '송골매'가 무대에 오르면서 트로트와 아이돌 음악이 양분하고 있는 음악 씬(Scene)에서 록이라는 장르를 선보이며 '중장년 세대들의 청춘의 열정을 가슴 속에서 꺼낼 수 있는 방송이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21일(토)에 진행된 본방송은 최고 시청률 7.9%, 평균 시청률 6%를 그리고 23일(월)에 방송된 재방송 또한 3.6%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송골매에 대한 식지 않는 애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