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단한 ‘하이브’.. IFPI ‘2023년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 톱 10에 3팀이나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뉴진스(NewJeans) 등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 3팀이 국제음반산업협회(IFPI)의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 '톱 10'에 이름을 올리며 세계 음악시장 내 막강한 위상을 증명했다. 

 

21일(현지시간) IFPI가 공식 홈페이지에 발표한 '2023년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Global Artist Chart 2023)'에 따르면,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의 세븐틴이 테일러 스위프트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며 K-팝 아티스트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자리했다.

 

빅히트 뮤직의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어도어의 뉴진스도 각각 7, 8위를 차지해 한층 확장된 이들의 글로벌 영향력과 성장세를 확인시켰다. 

 

전 세계 8,000개 이상의 음반사를 회원으로 둔 IFPI는 매년 음반 산업 동향을 정리한 리스트를 발표한다.

 

이 중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는 실물 음반 판매량,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오디오,비디오 스트리밍 수치를 합산해 순위를 매겨 그해 가장 큰 인기를 끈 아티스트를 가늠하는 객관적 지표 중 하나로 여겨진다. 

 

지난 2021년 이 차트 '톱 10'(9위)에 첫 진입한 세븐틴은 해마다 순위를 높여왔다. 2022년 6위에 이어 이번에는 4계단 상승한 2위에 올랐다.

 

미국 컨트리 전설 모건 월렌(Morgan Wallen), 푸에르토리코 라틴 팝 스타 배드 버니(Bad Bunny), 21세기 최고의 래퍼 에미넴(Eminem)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을 제친 결과다. 

 

세븐틴은 작년 한 해 앨범 누적 판매량 1,600만 장을 넘기는 대기록을 쓰며 'K-팝 최고 그룹'으로 우뚝 섰다.

 

미니 10집 'FML'과 미니 11집 'SEVENTEENTH HEAVEN'을 연달아 흥행시키며 '커리어 하이'를 경신했다. 팀 고유의 서사인 '극한 상황에서도 지치지 않는 에너지'는 매 음반을 거치며 더 단단해지고 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뉴진스는 데뷔 후 처음으로 이 차트에 입성했다. 작년 한 해 두 그룹 모두 빌보드 메인 음반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을 밟고, 전 세계 팝 시장의 핵심인 미국에서 대형 음악 축제 무대에 서는 등 빼어난 성과를 인정받은 셈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해 미니 5집 '이름의 장: TEMPTATION'으로 '빌보드 200' 1위에 직행하며 현지의 두터운 인기를 입증했다.

 

K-팝 그룹 최초로 대형 음악 페스티벌 '롤라팔루자 시카고'의 헤드라이너로 나섰고, '2023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2023 MTV Video Music Awards)'에도 초청돼 역대 K-팝 아티스트 중 데뷔 후 최단기간에 이 시상식에서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뉴진스는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며 여러 기록을 남겼다. 이들은 두 번째 EP 'Get Up'으로 '빌보드 200' 정상을 밟았고,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 5곡('OMG', 'Ditto', 'Super Shy', 'ETA', 'Cool With You')을 진입시켰다.

 

'Get Up'은 지난해 미국에서 다섯 번째로 많이 팔린 실물 음반으로 기록됐는데, 이는 K-팝 여성 아티스트 음반 가운데 최고 순위이자, 여성 아티스트 통틀어서는 1위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의 '1989 (Taylor's Version)'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서도 K-팝 아티스트 중 데뷔 후 최단기간(1년 4개월)에 상을 받았다.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이 K-팝 위상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세계 음악시장의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이브는 각 레이블(빅히트 뮤직, 빌리프랩, 쏘스뮤직,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KOZ 엔터테인먼트, 어도어)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해 완성도 높은 음악과 다양한 색깔의 콘텐츠가 끊임없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멀티 레이블 고유의 창작 시스템과 아이디어를 뒷받침하는 인프라 덕에 그룹별 독창적인 메가 히트곡들이 나오고, 슈퍼IP 탄생 가능성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가 빛을 발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출처=하이브/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뉴진스(NewJeans) 등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 3팀이 국제음반산업협회(IFPI)의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 '톱 10'에 이름을 올리며 세계 음악시장 내 막강한 위상을 증명했다. 

 

21일(현지시간) IFPI가 공식 홈페이지에 발표한 '2023년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Global Artist Chart 2023)'에 따르면,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의 세븐틴이 테일러 스위프트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며 K-팝 아티스트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자리했다.

 

빅히트 뮤직의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어도어의 뉴진스도 각각 7, 8위를 차지해 한층 확장된 이들의 글로벌 영향력과 성장세를 확인시켰다. 

 

전 세계 8,000개 이상의 음반사를 회원으로 둔 IFPI는 매년 음반 산업 동향을 정리한 리스트를 발표한다.

 

이 중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는 실물 음반 판매량,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오디오,비디오 스트리밍 수치를 합산해 순위를 매겨 그해 가장 큰 인기를 끈 아티스트를 가늠하는 객관적 지표 중 하나로 여겨진다. 

 

지난 2021년 이 차트 '톱 10'(9위)에 첫 진입한 세븐틴은 해마다 순위를 높여왔다. 2022년 6위에 이어 이번에는 4계단 상승한 2위에 올랐다.

 

미국 컨트리 전설 모건 월렌(Morgan Wallen), 푸에르토리코 라틴 팝 스타 배드 버니(Bad Bunny), 21세기 최고의 래퍼 에미넴(Eminem)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을 제친 결과다. 

 

세븐틴은 작년 한 해 앨범 누적 판매량 1,600만 장을 넘기는 대기록을 쓰며 'K-팝 최고 그룹'으로 우뚝 섰다.

 

미니 10집 'FML'과 미니 11집 'SEVENTEENTH HEAVEN'을 연달아 흥행시키며 '커리어 하이'를 경신했다. 팀 고유의 서사인 '극한 상황에서도 지치지 않는 에너지'는 매 음반을 거치며 더 단단해지고 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뉴진스는 데뷔 후 처음으로 이 차트에 입성했다. 작년 한 해 두 그룹 모두 빌보드 메인 음반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을 밟고, 전 세계 팝 시장의 핵심인 미국에서 대형 음악 축제 무대에 서는 등 빼어난 성과를 인정받은 셈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해 미니 5집 '이름의 장: TEMPTATION'으로 '빌보드 200' 1위에 직행하며 현지의 두터운 인기를 입증했다.

 

K-팝 그룹 최초로 대형 음악 페스티벌 '롤라팔루자 시카고'의 헤드라이너로 나섰고, '2023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2023 MTV Video Music Awards)'에도 초청돼 역대 K-팝 아티스트 중 데뷔 후 최단기간에 이 시상식에서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뉴진스는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며 여러 기록을 남겼다. 이들은 두 번째 EP 'Get Up'으로 '빌보드 200' 정상을 밟았고,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 5곡('OMG', 'Ditto', 'Super Shy', 'ETA', 'Cool With You')을 진입시켰다.

 

'Get Up'은 지난해 미국에서 다섯 번째로 많이 팔린 실물 음반으로 기록됐는데, 이는 K-팝 여성 아티스트 음반 가운데 최고 순위이자, 여성 아티스트 통틀어서는 1위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의 '1989 (Taylor's Version)'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서도 K-팝 아티스트 중 데뷔 후 최단기간(1년 4개월)에 상을 받았다.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이 K-팝 위상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세계 음악시장의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이브는 각 레이블(빅히트 뮤직, 빌리프랩, 쏘스뮤직,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KOZ 엔터테인먼트, 어도어)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해 완성도 높은 음악과 다양한 색깔의 콘텐츠가 끊임없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멀티 레이블 고유의 창작 시스템과 아이디어를 뒷받침하는 인프라 덕에 그룹별 독창적인 메가 히트곡들이 나오고, 슈퍼IP 탄생 가능성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가 빛을 발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1년 반 만에 또 이혼한 선우은숙, 유영재는 '양다리' 논란에도 침묵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연하남과 재혼 한 후 ‘동치미’ 등 다수 방송에 출연해 알콩달콩 러브스토리와 결혼생활을 공개해온 배우 선우은숙(65)이 아나운서 유영재(61)와 재혼 1년6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선우은숙 씨와 유영재 씨가 성격차이로 최근 협의 이혼을 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선우은숙은 4살 연하 유영재와 지난 2022년 10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부부가 됐다. 결혼발표 당시 두 사람은 기독교 신자라는 공통점으로 빠르게 가까워져 만난 지 8일 만에 결혼을 약속했다는 영화 같은 스토리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러나 여러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은 여러차례 갈등 상황을 내보여 선우은숙의 재혼생활이 순탄치 만은 않았던 것으로 엿보였다. 특히 결혼 8개월 만인 지난해 5월에 떠난 신혼여행 모습이 MBN ‘속풀이쇼 동치미’를 통해 공개됐는데, 당시 선우은숙은 부부싸움 끝에 “내가 결혼이라는 걸 너무 쉽게 생각하고 이 사람을 잘못 선택했나”라고 눈물지었다. 한편 선우은숙과 유영재의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선우은숙과의 만남 당시 유영재에게는 동거 중인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다는 충격적인 의혹이 터져 나왔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베이비부머 퇴직자, 중소·사회적경제 기업에 "컨설턴트로 지원한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전문경력을 보유한 베이비부머 퇴직자를 중소·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기업 조언자(컨설턴트)로 지원한다. 경기도는 4월 9일부터 인원 마감까지 이런 내용을 담은 ‘2024년 베이비부머 기업 컨설팅 지원사업’ 참여자와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참여 대상자 베이비부머 전문 퇴직자는 신청일 현재 경기도 거주자면서 사업자등록이 되지 않은 무직인 퇴직자 가운데 50세 이상 64세 이하, 조언(컨설팅) 활동을 희망하는 분야(수출, 첨단기술 및 경영)에서 5년 이상의 경력이 있어야 한다. 참여기업의 경우 해외 수출 마케팅 역량 강화를 희망하는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이나 사회적경제 기업이면 된다. 올해는 40명의 베이비부머 전문 퇴직 인력 65개 기업을 연결할 계획이며, 5월 중 연결하면 최대 6개월까지 월 3회 이상 온라인과 오프라인 조언을 제공한다. 조언자로 활동할 베이비부머들에게는 활동 수당으로 월 60만 원(도비 50만 원, 기업 부담 10만 원)씩을 제공하며, 올해부터는 참여 조언자에게 전문 분야별 역량 강화 교육과 컨설턴트 자격증 과정도 지원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베이비부머 전문 퇴직 인력 및 기업은 참여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