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12.2℃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개소... 진단부터 돌봄까지 더 똑똑해 지는 치매예방관리

이미지 자료사진 DB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시장 최대호)의 치매예방관리 시스템이 한 단계 도약한다.

만안치매안심센터(만안구 문예로 48)가 오는 8일 개소식과 함께 운영에 들어간다고 안양시가 1일 밝혔다.

총 예산 10억1천여만 원이 투입된 만안치매안심센터는 만안구보건소청사 6층에 자리 잡고 있으며, 407㎡공간에는 상담실과 검진실, 가족카페 및 쉼터 등이 마련돼 있다.

근무인력은 치매관련 분야 전문 임기제공무원과 공무직 등 7명이다. 주 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60세 이상 만안구민이면 무료 이용할 수 있다.

만6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치매조기검진과 치매예방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치매가족 힐링서비스와 인식표, 지문등록 등으로 실종예방을 위한 등록관리사업이 진행된다. 치매단기 돌봄서비스와 고위험군 예방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특히 치매진단을 받았거나 치매치료약을 복용중인 경우와 소득수준이 중위소득 120% 이하인 환자가족에 대해서는 월 3만원의 치료비가 지원된다.

만안치매안심센터는 이밖에도 치매예방을 위한 인지훈련프로그램, 치매환자를 위한 쉼터. 치매환자 가족의 스트레스 감소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자조모임 등을 진행한다.

매주 수요일 이곳을 찾는 치매환자 가족들을 대상으로는 기저귀, 미끄럼방지 양말, 방수매트, 에이프런, 약 달력 등의 조호물품을 제공하기도 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치매예방과 극복을 위한 새로운 전기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실 있게 잘 운영해나가겠다고 전했다.

8일 현장에서 열리는 개소식에는 시·도의원과 경기도내 보건소 관계관, 지역주민 등 백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관양1동 구청사를 리모델링 중인 동안치매안심센터는 금년 9월 개관을 앞두고 있다.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 업무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은 경기도 중소기업과 청년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 참여 대학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은 도내 대학생들에게 기업과 대학이 공동 개발·운영하는 장기 현장실습 교육을 제공한 후 채용까지 연계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일자리재단은 도내 우수 기업을 발굴, 대학과 매칭하고 채용 기회를 제공하며, 사업 참여 대학은 기업과 함께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한다. 참여 대학생들은 7월부터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해 학점 인정을 받을 수 있으며 학생 1인당 전공과정 실습비를 최대 25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전공과정 수료 후에는 기업에서 직접 현장실습을 제공받게 되며, 현장실습비 최대 1천만 원과 4대보험 가입을 적용받는다. 이날 협약식은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양동균 청년일자리본부장과 가천대, 수원대, 청강문화산업대, 한경대, 한국외대, 한신대 총장 및 부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을 통해 경기도 중소기업 인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 업무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은 경기도 중소기업과 청년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 참여 대학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은 도내 대학생들에게 기업과 대학이 공동 개발·운영하는 장기 현장실습 교육을 제공한 후 채용까지 연계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일자리재단은 도내 우수 기업을 발굴, 대학과 매칭하고 채용 기회를 제공하며, 사업 참여 대학은 기업과 함께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한다. 참여 대학생들은 7월부터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해 학점 인정을 받을 수 있으며 학생 1인당 전공과정 실습비를 최대 25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전공과정 수료 후에는 기업에서 직접 현장실습을 제공받게 되며, 현장실습비 최대 1천만 원과 4대보험 가입을 적용받는다. 이날 협약식은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양동균 청년일자리본부장과 가천대, 수원대, 청강문화산업대, 한경대, 한국외대, 한신대 총장 및 부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 브리지 사업을 통해 경기도 중소기업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