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온오프믹스 일자리박람회 첫 시행 반응 좋아

URL복사

최대호 시장, 포스트코로나 시대 온오프라인 채용행사 자주 마련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는 21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시행한‘온오프믹스 일자리박람회’에서 32명이 취업의 기쁨을 안았다고 밝혔다.

이달 6일부터 2주 동안 실시된 온오프믹스 일자리박람회에는 2200여명의 구직자가 몰리면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자 온라인 중심의 일자리박람회 전용 홈페이지를 구축해 활용했다.

강소기업인 ㈜네비웍스, 그린칩주식회사, 인터텍이티엘셈코, 삼신진공 등 16개의 우수업체가 채용에 나선 가운데 290명이 지원해 140명이 현장 또는 화상으로 면접을 치렀다.

현장면접은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지 않는 중년층이 주 대상이었다.

이중 32명이 업체로부터 취업을 통보받아 출근을 앞둔 상태다.

시는 이번 일자리박람회에서 이력서용 사진 촬영 쿠폰 발행, 인공지능과 가상현실면접 체험, 입사서류 컨설팅 등의 부대행사도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했다.

특히 청년층을 대상으로는 관심이 높은 업종과 직종을 선정해 실시간 온라인 강의를 실시하며 호응을 얻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언택트 과정으로 가는 과도기에 온오프믹스 방식이 중장년도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는 채용행사를 수시로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사람과 반려견이 모두 행복한 경기도, 하천변에 ‘반려견 야외쉼터’ 설치한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반려견 친화 사업이 하천변 야외쉼터 조성 사업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하천변을 반려견과 함께 이용하는 도민들을 위해 하천 산책로에 반려견과 함께할 수 있는 야외쉼터를 조성하는 내용의 ‘하천 산책로 반려견 야외쉼터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반려견이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하천변을 반려견 가족 친화적인 공간으로 만드는 한편, 사람과 반려견 간 예기치 못한 접촉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갈등을 예방하는데 목적을 뒀다. 하천 산책로 반려견 야외쉼터는 도내 하천변에 있는 둔치 및 국·공유지, 폐천부지 등을 활용해 아파트 놀이터 2배 규모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시범사업으로 총 2곳을 만들 예정으로, 현재 공사 중인 하천 1곳을 선정해 올해 내에 설치를 완료하고, 나머지 1곳은 현재 설계 중인 하천을 선정해 내년도에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총 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예정이며, 이번 시범사업 실시 후 도민 만족도에 따라 향후 사업 확대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세부적인 시설 등은 사업 추진 과정에서 관련 전문가 및 실제 수요자인 도민들의 의견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