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군기 용인시장, "코로나로 고통받는 청년과 기업의 상생 돕겠다"

URL복사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청년들의 일자리 고충이 가중"
용인시,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참여기업 모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코로나로 고통받는 청년과 기업의 상생을 돕겠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관내 청년과 중소기업에 조금이라도 힘이 되어드리고자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백군기 시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취업시장이 얼어 붙으면서 청년들의 일자리 고충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새해라고 해서 상황이 나아지리란 보장도 없다"고 젊은층의 실업자수 증가에 대한 심각성을 전했다.

 

그러면서 백 시장은 "'먹고 살 수 있는 일자리만 얻었으면 하는데 이것도 사치냐!'라는 한 청년의 절박한 절규가 제 가슴을 울립니다"라며 "용인시는 합니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용인시는 2021년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에 참여할 디지털 분야와 소부장 제조기업 35곳을 25~29일 추가 모집한다고 17일 밝힌 바 있다.

 

이 사업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정부 공모로 진행하는 것으로, 현재 관내 37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모집대상은 디지털·비대면 업무 수행 중소기업 20곳과 소재 부품 장비 제조기업 15곳으로, 용인시는 참여기업이 청년을 신규로 채용할 시 청년 1인당 160만원의 인건비와 각종 직무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끝으로 백군기 용인시장은 "청년과 기업의 상생으로 청년 고용한파 극복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라도 힘이 되길 소망한다"며, "뜻있는 기업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축산농가 폭염 피해 최소화 위해 긴급의료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장마 후 폭염경보 발령 등 여름철 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자체 및 민간과 합동으로 긴급의료지원반을 편성해 도내 가축의 질병 예방을 위한 예찰 및 농가지원 활동 강화에 나섰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이 같은 내용의 ‘폭염 대비 축산농가 방역관리 추진계획’을 수립, 올해 7월부터 폭염 피해발생에 대한 소독 및 동물의료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의 경우 평년보다 짧은 장마로 폭염일수 증가는 물론 한반도 주변 저기압 등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곰팡이 독소 및 세균에 의한 소화기성 질병과 열사병, 소아까바네, 소유행열, 돼지일본뇌염 등 모기매개질병 유행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소독지원 활동을 벌이는 한편, 면밀한 질병예찰을 통해 질병발생을 최대한 예방함과 동시에 긴급 의료지원도 실시할 방침이다. 폭염피해가 발생한 농장부터 우선 지원을 펼침으로써 피해 규모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지난해 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전염병이 재발하지 않도록 과거 발생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취약지역에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