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군기 용인시장, 어버이날 맞아 장수 어르신 방문 격려

URL복사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관내 100세 이상 장수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가족들을 격려하고 경로 효친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백 시장은 “100년의 세월을 살아온 어르신께 자손들은 물론 용인시민을 대표해 존경과 감사를 전한다”며 “앞으로 더 건강하게 장수하면서 용인의 아들딸이 훌륭하게 성장하도록 지켜봐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처인구 고림동 안효실 어르신은 “어버이날을 맞아 백 시장이 직접 찾아와줘 참 고맙다”며 “감염병 위기로 외출마저 제대로 하지 못해 답답했는데 큰 위안이 된다”고 말했다.

안 어르신은 일제 강점기 조국의 독립을 위해 신민회를 결성하는 등 목숨을 바쳤던 안태국 독립운동가의 부인이다.

안 지사는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다.

코로나19가 생활방역으로 완화된 가운데 이날 백 시장을 비롯한 3명의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소독하는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