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지역자활센터 친환경공예사업단, 재능기부로 홀로어르신께 면마스크 1100개 기부

URL복사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용인시(시장 백군기)는 용인지역자활센터 친환경공예사업단이 저소득 홀로 어르신들을 위해 면마스크 1100개를 직접 제작해 나눠주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평소 에코백이나 앞치마 등을 만들어 판매해온 주민 6명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취약계층에 도움을 주고 싶어 재능기부 마스크 제작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9일부터 하루 100여개의 필터교체용 마스크를 만들고 있고, 만65세 이상의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 홀로어르신 1000여 명에게 양곡 등과 함께 나눠줄 방침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지역자활센터가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위해 재능기부를 해줘 감사하다"며, "마스크를 사는 것 조차 어려운 분들에게는 이 나눔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