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교통유발부담금 부과 대상 시설물 전수 조사 및 전산입력원 모집

URL복사

용인시 기흥구, 19일까지 조사원 11명 · 전산입력원 4명 방문 접수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용인시 기흥구는 올해 교통유발부담금 부과 대상 시설물 전수 조사를 할 조사원 11명과 전산입력원 4명을 19일까지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시설물 조사원은 오는 7월 1일부터 7월 29일까지, 전산입력원은 7월 15일부터 8월 12일까지 주 5일 40시간 근무하며, 전산입력원 중 1명은 9월 4일부터 10월 30일까지 근무하게 된다.

용인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만 20세 이상 시민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신청서와 이력서, 주민등록등본 1통을 구비해 기흥구청 교통과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임금은 교통비·간식비를 포함해 하루 82,320원 지급된다. 

한편 '교통유발부담금'이란 인구 10만 이상 도시에서 교통 혼잡을 유발하는 시설물에 부과하는 것으로, 용인시 15개 동에 위치한 연면적 1000㎡ 이상의 시설물에 부과된다. 관내에서는 4000여 곳이 이에 해당된다.

부과 기간은 2019년 8월 1일부터 2020년 7월 31일로 시설물에 대한 전수조사가 끝난 10월에 해당 시설물의 소유주에게 부과하게 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축산농가 폭염 피해 최소화 위해 긴급의료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장마 후 폭염경보 발령 등 여름철 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자체 및 민간과 합동으로 긴급의료지원반을 편성해 도내 가축의 질병 예방을 위한 예찰 및 농가지원 활동 강화에 나섰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이 같은 내용의 ‘폭염 대비 축산농가 방역관리 추진계획’을 수립, 올해 7월부터 폭염 피해발생에 대한 소독 및 동물의료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의 경우 평년보다 짧은 장마로 폭염일수 증가는 물론 한반도 주변 저기압 등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곰팡이 독소 및 세균에 의한 소화기성 질병과 열사병, 소아까바네, 소유행열, 돼지일본뇌염 등 모기매개질병 유행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소독지원 활동을 벌이는 한편, 면밀한 질병예찰을 통해 질병발생을 최대한 예방함과 동시에 긴급 의료지원도 실시할 방침이다. 폭염피해가 발생한 농장부터 우선 지원을 펼침으로써 피해 규모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지난해 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전염병이 재발하지 않도록 과거 발생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취약지역에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