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코로나19 극복 일자리박람회' 참가 기업 모집

URL복사

6월17일 시민체육공원서… 우수기업 면접 ‧ 대리 접수 등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용인시는 17일 코로나19 위기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일자리를 잃은 시민들에게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6월17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상반기 일자리박람회 등 취업 행사를 연기‧취소했지만 구직자들의 어려움이 심화돼 일자리 확충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 용인시는 코로나19로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 가운데 이번 박람회의 우수기업 면접관에 참여할 업체들을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면 18일부터 29일까지 용인시 일자리센터(031-289-2262~8)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용인시는 신청 기업 가운데 고용 유지 가능성을 비롯한 4대보험 가입 여부, 급여수준 등을 고려해 취업 확률이 높은 업체순으로 40곳을 선발할 방침이다.

 

면접 참여 대상으로 선정되지 못한 기업이나 행사에 참가조차 하기 어려운 기업을 위해선 구직자를 연계해주는 간접접수관을 운영한다.

 

간접 접수관에선 업체 관계자 대신 용인시 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들이 구직자와 상담을 하고 조건에 맞는 업체에 이력서 등 서류를 전달해준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유례없는 감염병 사태로 일자리를 잃은 시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할 수 없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대면 업무의 비중이 높은 서비스업 종사자의 피해가 큰 만큼 관련 업체들이 많이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용인시는 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생활방역 지침을 엄격히 지키는 선에서 행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와 별개로 용인시는 고용시장 안정을 위해 격월로 진행하던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도 구인업체가 요청하면 수시로 면접을 하기로 확대했다.

 

한편, 지난해 용인시가 시청 1층 로비에서 개최한 상반기 일자리박람회에선 33개 구인업체가 133명을 모집했는데 700여 명의 구직자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 가운데 55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축산농가 폭염 피해 최소화 위해 긴급의료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장마 후 폭염경보 발령 등 여름철 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자체 및 민간과 합동으로 긴급의료지원반을 편성해 도내 가축의 질병 예방을 위한 예찰 및 농가지원 활동 강화에 나섰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이 같은 내용의 ‘폭염 대비 축산농가 방역관리 추진계획’을 수립, 올해 7월부터 폭염 피해발생에 대한 소독 및 동물의료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의 경우 평년보다 짧은 장마로 폭염일수 증가는 물론 한반도 주변 저기압 등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곰팡이 독소 및 세균에 의한 소화기성 질병과 열사병, 소아까바네, 소유행열, 돼지일본뇌염 등 모기매개질병 유행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소독지원 활동을 벌이는 한편, 면밀한 질병예찰을 통해 질병발생을 최대한 예방함과 동시에 긴급 의료지원도 실시할 방침이다. 폭염피해가 발생한 농장부터 우선 지원을 펼침으로써 피해 규모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지난해 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전염병이 재발하지 않도록 과거 발생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취약지역에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