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군기 용인시장, "장애인의 소중한 일자리 '홈앤컴퍼니' 활용하세요"

URL복사

용인시, 직업훈련 제공 후 구직 중인 기업과 연계해주는 '홈앤컴퍼니' 사업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이 코로나19로 경기가 침체된 요즘, 일자리를 구하는 장애인을 위해 용인시에서 직업훈련 제공 후 구직 중인 기업과 연계해주는 '홈앤컴퍼니' 사업을 시작했다고 20일 SNS를 통해 알렸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애를 가진 분들께는 취업의 문턱이 한층 더 높게 느껴지실 텐데요"라고 운을 떼며 "일자리를 구하는 장애인 분들을 위해 시에서 직업훈련을 제공 후 구직 중인 기업과 연계해주는 홈앤컴퍼니 사업을 시작하고 있으니, 관내 기업과 장애인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특히 홈앤컴퍼니 사업을 통해 "텔레마케터, 웹 편집디자인, SNS 모니터링 등 재택근무가 가능한 비대면 일자리가 사업대상인 만큼, 장애인을 위한 근무환경 조성 문제 등으로 고용에 어려움을 겪던 기업의 부담도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 시장은 "장애인의 소중한 일자리, 홈앤컴퍼니 사업이 책임지겠다"며, "이 사업이 장애인들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일자리가 늘어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시에서는 지난해 10월 처인장애인복지관에서 취업 목표 인원을 10명으로 세우고 홈앤컴퍼니 사업을 시범적으로 시작했다. 

 

용인시는 이 사업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게 되면 "장애인들이 자립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과 동시에 관련법상 장애인을 의무적으로 고용해야 하는 기업체의 부담감도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장애인의 장기근속을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기업체를 위한 지원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