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역물품 지원·예방활동 감염병 확산방지 총력

URL복사

용인시, 버스·택시에 손세정제 등 공급…민간단체와 예방활동 홍보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용인시는 5일 손세정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민간단체와 함께 예방활동을 전개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우선 대중교통 이용 시민의 안전을 위해 관내 버스·택시업체에 마스크 1만장과 손세정제 1000병을 지원키로 했다.

이와는 별도로 관내 요식업체를 비롯한 소상공인 점포에도 8000병의 손세정제를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또 시민들에게 감염병 예방수칙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안내하는 등 홍보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 4일 시 직원들은 용인시자율방재단원, 안전보안관 등과 함께 유동인구가 많은 명지대입구 사거리와 용인공용버스터미널, 수지구청역 일대에서 시민들에게 마스크와 전단을 나눠주며 감염병 예방수칙을 홍보했다.

또 용인5일장이 열리는 5일엔 용인의용소방대원과 안전문화운동추진협의회 회원들과 중앙시장사거리 일대에서 시민들에게 마스크와 전단을 나눠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에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시는 또 시 홈페이지나 SNS를 통해 시민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을 신속하게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으려면 시민들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기에 앞으로도 계속해서 방역물품을 공급하면서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