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군기 용인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별진료소 점검

URL복사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용인시는 29일 기흥구 강남병원 등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별진료소 3곳을 방문해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담당 의료진을 격려했다.

 

백 시장은 이날 3개 병원의 선별진료소 시설과 관련 환자 내원 시 진료 단계 등을 관계자들과 함께 꼼꼼히 점검했다.

 

백 시장은 특히 “일반 환자와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환자가 섞이지 않도록 동선을 명확히 구분하는 등 진료 단계에서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7시 기준 용인시 관내 확진자는 전혀 없고 유증상자는 1명만 남은 상태다.

 

유증상자는 중국 방문 후 폐렴 등의 증상이 있어 별도 조사대상으로 분류된 환자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와는 구분된다.

 

27일 이후 조사를 받은 관내 기존 유증상자 4명은 조사 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일반 환자로 진료를 받고 있다.

 

시는 의심 환자를 철저히 조사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관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하고, 관련 정보는 시민에게 정확히 공개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