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군기 용인시장, "전국 최초, 용인형 마을버스 준공제 본격 착수"

URL복사

용인시, 민영제의 단점 개선을 위한 노선 관리형 마을버스 준공영제 시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전국 최초로 '용인형 마을버스 준공제' 준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합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용인시는 전국 최초로 마을버스에 노선 관리형 마을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하기 위한 준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고 알렸다.

 

용인시는 오는 10월 노선입찰방식의 노선관리형 마을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광역버스가 아닌 마을버스에 노선입찰 준공영제를 도입하는 건 용인시가 전국 최초다.

 

백 시장은 "하루 두 세번 노선 버스가 운행되는 대중교통 취약지역은 시의 의지와는 달리, 운수회사의 수익성 논리에 밀려 서비스 개선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최근엔, 코로나19 여파로 급감한 승객과 매출로 감차나 폐선이 되면 시민의 불편은 가중될 수 밖에 없다"고 피력했다.

 

또 "이는 노선 버스를 민간 기업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민영제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민영제의 이러한 단점 개선을 위한 노선 관리형 마을버스 준공영제는 마을버스를 시에서 직접 운영하는 방식으로, 대중교통 취약지역 이동권 문제 해소와 서비스 품질의 향상 및 유지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군기 시장은 "마을버스 준공영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용인시는 TF팀을 구성하여 5월 시범 운영 후, 83개 노선 128대를 대상으로 10월부터 정식 운영할 예정"이라고 청사진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백 시장은 "시민들께서 수준 높은 대중교통 서비스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내실있게 차근차근 준비하겠다"면서 "동백지구 M버스 및 남사 한숲시티 서울역 운행 광역버스 신설 등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표명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맞춤형 현장컨설팅 ‘찾아가는 원예사랑방’ 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관내 농가에 원예 작물재배 신기술을 알려줌으로써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 도움을 주는 ‘찾아가는 원예사랑방’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화성시 농업기술센터와 농촌진흥청이 공동으로 실시하는 ‘찾아가는 원예사랑방’은 농업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원예작물을 대상으로 재배기술 및 농업경영 정보를 알려주는 현장컨설팅이다. 대상품목은 2021년 농업기술센터에서 7대 주요 신소득 작목으로 선정한 아스파라거스, 멜론, 딸기, 토마토, 고추, 양파, 엽채류 등 원예작물이다. 시는 20일부터 아스파라거스 재배농가 방문을 시작으로 5월 11일에는 멜론, 7월 1일부터 8월 12일까지는 딸기 등 농가의 현장 애로사항과 그에 따른 문제 해결방법, 작물재배 기술컨설팅을 실시한다. 화성시는 이번 컨설팅을 통해 원예·특용작물 분야에 대한 기술경쟁력 강화는 물론 신품종, 신기술을 현장에 신속히 보급함으로써 농가 소득 증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미영 기술보급과 과장은 “원예·특용 작물 재배 농가의 어려움이 해결되고 농촌의 활력증진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최신 영농 신기술을 확대 보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