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서농동, 통장협의회 등서 저소득 어르신에 밑반찬 전달

URL복사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용인시 기흥구 서농동은 5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통장협의회가 저소득 홀로어르신 40가구에 직접 만든 밑반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동은 관내 종교시설 자원봉사자들과 저소득 홀로 어르신을 위해 매주 1회 반찬을 만들어서 전달해왔는데 코로나19로 활동이 어려워져 두 민간단체에서 급히 지원에 나선 것이다.

이날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통장협의회 회원 등 7명은 대상 가구에 무생채, 시금치, 장조림 등의 밑반찬과 코로나19 예방수칙 안내문을 함께 전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어르신들께 직접 전달하지 않고 문 앞에 반찬을 배달한 후 전화로 이를 안내했다.

동 관계자는 “밑반찬 봉사가 중단될 위기였는데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통장협의회가 자발적으로 나눔 활동에 동참해줘 고맙다”며 “바깥 활동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