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노후한 용인공영버스터미널 재건축 본격화

URL복사

설계용역사로 ㈜범건축사사무소 선정…내년 1월 용역 착수키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안전상의 문제로 개선이 시급했던 용인시 처인구 김량장동 23-1 일대 용인공영버스터미널 재건축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시는 28일 용인공영버스터미널 건축설계 용역사로 ㈜범건축사사무소를 선정해 내년 1월 용역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시는 지난 9월 조달청에 터미널 재건축 설계용역 계약을 의뢰한 바 있다.

 

용역사로 선정된 ㈜범건축사사무소는 롯데월드타워와 한국전력공사 본사 신사옥 건축 등으로 알려진 국내 굴지의 건축 사무소로 조달청의 사전수행능력평가와 적격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공영버스터미널은 기존 터미널 건물을 철거한 후 1만2188㎡부지에 지상 2층 연면적 3300㎡ 규모로 새로 지어진다. 버스 진・출입 동선을 고려하고 도로 확장 등으로 시민 사용 편의를 크게 개선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100만 대도시 위상에 걸맞은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하고 시민들의 이동 편의 서비스 품질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취업알선형' 참여자 및 수요처 모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서는 2021년 노인일자리 취업알선형 사업 구직자 및 수요처를 모집한다. 취업알선형 사업은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에게 김포시 관내 개인 및 민간기업으로 복지관이 직접 취업을 연계하고, ‘경비원, 환경미화, 보건·의료 서비스, 생산·제조업, 단순 노무직’ 등 다양한 분야로 구직의 기회를 마련하는 사업이다. 또한 구인의 경우 복지관의 신뢰도 있는 우수한 인력 연계를 통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노무관리가 가능하다는 큰 장점이 있다. 신청 대상자는 김포시에 거주하고 있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구인을 희망하는 개인 및 민간기업도 본 사업에 신청이 가능하다. 단,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및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공근로 등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은 신청이 제한 될 수 있다. 구직을 희망하는 어르신의 경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 직접 방문하여 구직 접수가 가능하며, 필요 서류로는 등본1부, 증명사진 1장, 간단한 이력서 및 자격증 사본이 필요하다. 이외 자세한 사항은 유선연락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아울러,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서는 구직을 희망하는 어르신을 대상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