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군기 용인시장, “포스트-코로나, 핵심은 경제 지키기” 강조

URL복사

용인시, 페이스북 라이브방송.. “경제 주체 지켜내는 일 시급”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28일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 지난 3주 동안 지역사회 감염이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우리 모두가 코로나19를 잘 통제하고 있고 또 잘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 시장은 “경제적으로는 IMF 금융위기 때보다 큰 피해를 유발했고 그 피해는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고 코로나19의 영향을 분석한 그는 “가장 시급한 과제는 위기 국면에서 경제주체들이 무너지지 않도록 지켜내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용인시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로 올해 570억원 규모의 용인와이페이를 신규 발행하는 외에 경기도와 함께 한 2126억원의 재난기본소득, 초·중·고생 돌봄지원금 137억원, 아동돌봄쿠폰 259억원을 지급하는 등 3092억원 규모의 자금이 지역에 융통되도록 했다.

백 시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나 시의 지원만으로는 경제를 살리고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을 구제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건물주·점포주에 대해 착한 임대 운동에 동참해줄 것도 당부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매주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용인시의 코로나19 현황및 대책을 발표해왔다. 

한편 용인시의회는 최근 시가 착한 임대인이나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자, 휴업자 등에게 최대 50%까지 건축물 재산세를 감경할 수 있도록 의결한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