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주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기초수급세대 안부확인 실시

URL복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광주시는 코로나19 국가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저소득 취약계층인 기초수급세대에 대한 안부확인을 실시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26일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건강취약계층인 기초수급 3천815세대와 의료급여 사례관리대상 900명에 대한 건강상태 및 안부확인, 유증상 모니터링, 감염예방 안전수칙 등을 안내하고 있다.

전 읍·면·동 복지담당부서는 기초수급세대 3천815세대에 대해 전화 및 문자로 계속 안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본청 복지정책과는 의료급여 사례관리 대상자 900명에 대한 안부를 확인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추세가 진정되는 등 상황이 안정될 때가지 안부 확인을 지속할 예정”이라며 “관내 취약계층의 안부 확인으로 코로나19 확산방지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기초수급세대를 안전하게 보호하는데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3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