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태영 시장, “전 국민 대상 신속항원검사 도입해야”

URL복사

제51차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정부에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도입 제안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정부에 “전 국민을 대상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염태영 시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제51차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최대 위기 상황인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검사의 속도”라며 “신속한 진단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더 빠르게,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길 바란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염태영 시장은 “최대한 짧은 시간에 감염자를 찾아내, 격리하거나 병원·생활치료 시설로 보내 비감염자와 접촉을 차단해야 한다”며 “선별진료소를 동 단위까지 설치하고, 보건소·병원·의원 등 모든 의료기관이 신속검사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필요하면 국민이 스스로 검사하는 ‘자가 검사방식’까지도 과감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염태영 시장은 슬로바키아 사례를 언급하며 전 국민 신속항원검사의 효용성을 설명했다. 인구 546만여 명인 슬로바키아는 연 인원 527만여 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그중 ‘양성’ 판정은 5만 466건이었다. 전 국민 신속항원검사를 하면서 2주 사이에 확진자 수 증가 속도가 82%까지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염태영 시장은 “정부는 긴급 대응에 필요한 관련 지침을 조속하게 개정해 신속 검사를 지원해야 한다”며 “전 국민 신속 검사에 따른 한계와 효율성 검증이 필요하다면 신속항원검사 시행을 원하는 지자체 몇 곳을 시범지역으로 지정해 효과를 검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제는 이전과는 다른 새롭고 과감한 방식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정부와 방역 당국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수원시는 관내 기업인 SD 바이오센서가 생산한 ‘신속 항원검사 키트’를 활용해 지난 11일 전국 최초로 ‘신속 항원검사’를 도입한 바 있다.

 

수원시와 SD 바이오센서는 지난 10일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SD 바이오센서는 수원시에 신속항원검사 키트 1만회 분을 기증했다. 신속 항원검사 키트는 15분 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는 제품이다.

 

수원시는 요양병원·정신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입소자·종사자, 임시선별검사소 종사자를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있다.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PCR(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 검사법) 검사를 원칙으로 하되 PCR 검사가 어렵거나 신속한 검사가 필요한 사람은 신속항원검사를 한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