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해맞이객 없이 조용한 해돋이 명소 '서장대'의 새해 아침

URL복사

염태영 시장, “감염병과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최선 다하겠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1월 1일 새해 아침, 평소라면 해맞이 명소인 수원 서장대는 해맞이객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볐을 테지만, 올해는 서장대에서 시민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대규모 방문객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수원시가 서장대 해넘이·해돋이 행사를 취소하고, 12월 31일 오후 4시부터 1월 1일 오전 8시까지 서장대 일원의 출입을 통제했기 때문이다.

 

수원시는 서장대 진입로 15곳에 서장대 일원 출입 통제를 안내하는 현수막을 게시했고, 1월 1일 오전에는 공직자, 경찰이 서장대 주변 통제에 나섰다.

 

따라서 1월 1일 해가 뜰 때까지 서장대를 찾은 해맞이객은 없었다. 수원시 관계자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신 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염태영 수원시장은 1일 오전 개인 SNS 게시판에 글을 게시하고 “새해에도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빈틈없는 방역태세를 갖추겠다”며 “감염병과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그동안 묵묵히 견뎌 오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건강하고 희망찬 새해를 시민들과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