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밤새 폭설에 영하 15도.. 염태영 수원시장, "외출 자제, 대중교통 이용" 당부

URL복사

염태영 수원시장, "밤새 제설 차량 69대와 굴삭기 5대를 투입한 제설 작업 진행"
"수원시 전 공직자가 현장 제설 작업에 나섰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른 새벽, 수원시 전 공직자가 제설작업에 나섰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7일 아침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밤새 제설차량 69대와 굴삭기 5대를 투입한 제설작업에 이어 수원시 전 공직자가 현장 제설작업에 나섰다"고 실시간 수원시 도로상황을 알렸다.

 

밤새 8cm가 넘는 폭설이 내렸고 수도권의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를 기록한 가운데 체감 온도가 영하 27도까지 내려가며 7일은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했다.

 

 

 

 

수원시에 따르면 오전 6시부터 시청과 사업소, 구청, 동 행정복지센터까지 필수 인력을 제외한 모든 공직자가 부서별로 44개 동에 배치되어 버스 정류장과 도로 주변 인도, 좁은 골목길 등 제설차량 진입이 어려운 곳에 집중 투입되어 눈을 치웠다고 밝혔다.

 

염태영 시장은 "어제 저녁부터 밤새 계속되고 있는 제설작업에도 여전히 빙판을 이룬 곳이 많아 자동차로는 시속 20km 이상으로 이동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차량들이 도로의 야트막한 경사를 오르지 못하고, 도로 가운데에서 바퀴가 헛돌며 미끄러지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염시장은 "오늘만큼은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고, 부득이 직접 운전을 하실 때에는 스노우체인 등 월동장구를 적극 활용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특히 골목길이나 도로 주변 인도를 지나실 때에는 빙판에 미끄러지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