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명품 순례길 2.5km 구간… 이팝나무·편백나무 등

식목일 맞아 이동읍 묵리 일대 나무 900그루 심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용인시는 3일 제75회 식목일을 맞아 처인구 이동읍 묵리 산74-11 성모영보수녀원 일대에 이팝나무와 편백나무 900그루를 심는 행사를 열었다.

시는 ‘명품 순례길’을 조성하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하는 나무심기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위기로 부득이 규모를 축소했다.

이날 행사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시 산림조합과 시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은이성지에서 미리내성지로 이어지는 순례길 가운데 4코스 임도 2.5km 구간에 높이 2m이상의 이팝나무 400그루와 편백나무 500그루를 심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코로나19 위기로 시민들의 동참 없이 조촐하게 식목 기념식을 치러 아쉽다”며 “종교를 넘어 모든 시민들이 여유와 휴식을 만끽하는 명소가 되도록 명품 순례길을 조성할 것”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