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혼부부 난임검사 비용 지원' 새로운 경기 제안 공모 2020에서 1등

조소리 씨 제안 ‘신혼부부 난임검사 비용 지원’ 등 6건 채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실시한 대국민 정책제안 경진대회인 ‘제3회 새로운 경기 제안공모 2020’에서 조소리씨의 ‘신혼부부 난임검사 비용 지원’ 제안이 1등을 차지했다.

 

본선심사에는 접수된 326건 제안 가운데 1차 실무부서 심사와 2차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선발된 총 6개 팀이 올라왔으며, 경기도 여론조사(5%)와 도민평가단(15%) 및 전문가 심사(80%)로 우열을 가렸다.

 

당초 본선심사는 지난 2일 공개행사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7일부터 10일까지 비대면으로 제안자의 발표영상 시청과 제안서 검토를 통해 진행했다.

 

1등을 차지한 조소리씨의 제안은 혼인신고 1년이 지난 경기도 거주 비임신․무자녀부부에 난임진단에 필요한 검사비용을 부부 합산 15만~20만 원 내외로 지원하자는 내용이다. 이는 신혼부부가 더 일찍, 적극적으로 임신가능성을 점검할 수 있어 지속적으로 출산율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추진 필요성이 있는 제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 ▲‘추적단 불꽃’의 눈으로 본 디지털 성범죄 해결방안(제안자 비공개. 2등) ▲서승현, 박혜정씨의 공동주택 유휴 부지를 활용한 로컬푸드 판매(3등) ▲남상우씨의 사회적 경제 기업을 돕는 택배 박스테이프 홍보(4등) ▲박영실․신민철․이지숙․김예원․허소희씨의 깨끗한 페스티발을 위한 ‘깨발’ 프로젝트(5등) ▲안수민씨의 사회초년생을 위한 부동산 아카데미 운영(아차상) 등이 수상했다.

 

심사점수에 따라 1등에게는 상금 350만원, 2등 250만원, 3등 250만원, 4등 150만원, 5등 100만원, 아차상 30만원을 각각 수여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은 자유주제로 진행된 만큼 다양한 분야의 제안들이 채택됐다”며 “채택된 제안이 도민을 위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경기 제안공모’는 경기도가 도민과의 소통을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정에 반영하기 위해서 평균 연 3회 개최되고 있다. 이와 별도로 경기도는 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상시 접수받고 있다.

 

새롭고 창의적인 개선방안이 있으면 ‘경기도의 소리’ 또는 국민신문고 ‘일반 제안’에 제출하면 된다.

 

제출된 제안이 채택된 경우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1천만원의 상금과 도지사 표창이 수여되고, 채택된 제안은 3년간 관리되며 도정에 반영된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