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직원 6,327명 코로나19 전수검사.. 직속기관 1명 확진

URL복사

18~19일에는 북부청사서 코로나19 검사 진행 예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중인 가운데 13일과 14일 동안 수원 경기도청사와 경기도 인재개발원에서 6,327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직속기관 소속 직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는 우선 양성 판정에 따라 확진자 정보를 보건소에 통지했다.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는 동료 직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이 나온 상태지만 밀접접촉자로 분리해 14일 동안 자가 격리 조치했다.

 

사무실은 일시 폐쇄했으며 소독 등 방역조치에 들어갔다.

 

한편, 경기도는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 조치로 13일부터 19일까지 도와 공공기관 일반직·공무직 등 모든 직종 근무자 총 1만2천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경기도는 다음 주인 18일과 19일 양일간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북부청사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계속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전 직원에 대한 선제 검사로 감염자를 빠르게 찾을 수 있었다”면서 “도민 여러분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선제적 검사를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