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경기지사 "오늘부터 '무료 백신 접종' 스타트, 긴 겨울 지나 봄 맞이할 것"

18세 이상 1126만 1417명 대상 1인당 2회씩 접종.. '전액 무료'
첫날 요양병원 11개소 1724명, 요양시설 38개소 653명 등 총 2377명 접종 예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도민 여러분, 많이 기다리셨지요. 오늘부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합니다."

 

경기도가 18세 이상의 1,126만 1,41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힌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아침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드디어 백신 접종을 시작합니다. 그동안 국민들께서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습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접종 첫날인 26일에는 경기도내 요양병원 11개소 1724명, 요양시설 38개소 653명 등 총 2377명이 접종을 개시한다. 

 

코로나19 백신은 12월까지 대상자 별로 순차적 접종이 진행되며, 8주에서 12주의 간격을 두고 1인당 2회씩 접종한다. 접종 비용은 '전액 무료'다.

 

이재명 지사는 SNS를 통해 "혼신을 다해 방역에 협조해주시는 국민들께 누가 되지 않도록 빈틈없이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다짐하며, "이제 우리는 긴 겨울을 지나 봄을 맞이할 것"이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지사는 또 "그동안 국민들께서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다"고 회상하며, "야당이 "대통령부터 맞으라"며 불필요한 도발을 일으켜도, 1순위 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 입소자 분들의 93.8%가 "백신을 맞겠다"고 동의해 주셨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건강을 정쟁의 도구로 삼으려는 각종 음모론과 가짜뉴스가 횡행했지만 우리 국민들께서는 꿈쩍도 않으셨습니다"라며, "이것이야말로 K방역이 전세계가 부러워하는 표준이 될 수 있었던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마지막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에도 어쩌면 더 높고 긴 4~5차 코로나 파고가 올지도 모릅니다"라고 우려하면서도 "지금처럼 한마음 한뜻으로 대응하면 어떤 위기도 극복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라고 호소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방역의 책임자 중 한 명으로서 국민 여러분만 믿고 가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