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버스에서 만나는 ‘배달특급’ 황광희 찾고 할인도 팍팍!

‘배달특급’ 홍보대사 황광희 출연 광고 영상 등 공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배달특급’의 홍보대사 황광희 씨가 영상 광고를 통해 소비자를 만난다. 영상 공개와 함께 소비자 할인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경기도주식회사는 홍보대사 황광희 씨가 출연한 ‘배달특급’ 광고 영상을 경기도 지버스티브이(GbusTV)와 아파트 미디어보드, 경기도 지역 지하철 전광판 등을 통해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와 함께 황광희 씨를 활용한 지면 광고와 버스 랩핑 광고도 함께 진행된다. 이번 광고영상 등은 밝고 쾌활한 황광희 씨의 이미지를 살려 재밌는 카피를 통해 ‘배달특급’의 혜택을 알리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번 광고 영상 공개와 함께 ‘배달특급’ 영상 인증 이벤트를 진행한다.

 

내년 1월 10일까지 영상 또는 신문, 현수막 등을 통해 공개되는 광고를 찍어 ‘배달특급’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로 인증샷과 이름 등을 작성하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참여한 회원 중 선착순 1,000명에게는 모두 ‘배달특급’ 3천 원 할인 쿠폰을 제공할 계획이다. 1인당 한 번만 참여할 수 있고 종료 기간까지 매주 목요일 쿠폰이 지급될 예정이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지난 1일 출시해 약 일주일 만에 총 거래액 10억 원 돌파 등의 기록을 세우며 순항 중이다.

 

지난달 30일에는 최근 다양한 브랜드를 대상으로 파격적인 할인 혜택 등을 협상해 시청자들의 선풍적인 호응을 이끌고 있다는 점을 들어 인기 방송인 황광희 씨를 홍보대사로 선정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홍보대사 선정 이후 황광희 씨는 경기도청을 찾아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와 간담회를 가지며 ‘배달특급’의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낮은 수수료와 지역화폐 연계를 통한 폭넓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배달특급’은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혹은 ‘배달특급’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내려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배달특급’ 공식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