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경기도에선 불법 부동산투기 절대불허.. 당첨 취소·처벌" 경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는 (아파트 분양권) 당첨돼도 전수조사로 반드시 당첨 취소시키고 처벌한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아파트 분양권이 당첨돼도 경기도는 전수조사를 통해 불법 부동산투기 행위를 반드시 당첨 취소시키고 처벌할 것"이라며, '절대 불허'의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지사 취임 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을 200명으로 늘렸다"고 밝히며, 경기도특사경이 위장 전입을 통한 아파트 분양, 장애인을 앞세운 특별공급 물량 청약자들을 무더기로 적발한 사실에 대해 불법 부동산투기 근절 의지를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예전에는 인력부족으로 손도 못 대던 각종 민생범죄를 철저히 조사해서 부당한 이익은 원상복구시키고, 규칙위반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처벌하여 규칙 준수가 손해가 아닌, 규칙위반으로는 이익을 얻을 수 없는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려고 총력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지사는 "지금 불법수단을 통해 분양받아도 경기도는 전수조사로 불법을 철저히 가려내 처벌은 물론이고 분양을 취소시킬 것"이라고 경고하며, "선량한 무주택 서민이 피해입지 않게 하는 것, 불법을 방임하지 않는 것이 정의이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부동산 불로소득을 취한 232명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의 수사에 무더기로 적발된 바 있다.

 

이들은 허위 임대차계약서를 이용해 위장전입을 한 후 임대인 명의 계좌로 매달 임대료를 지급하는 등 치밀한 준비 끝에 청약에 당첨되거나, 장애인과 공모해 특별공급에 당첨된 후 이를 불법 전매하는 등 불법청약을 통해 부동산 불로소득을 취해 적발됐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소백산 죽계구곡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네 번째 명소는 ‘소백산 죽계구곡’ 입니다. 소백산국립공원은 지리산, 설악산, 오대산에 이어 산악형 국립공원 가운데 네 번째로 넓은 공원입니다. 퇴계 이황이 ‘울긋불긋한 것이 꼭 비단 장막 속을 거니는 것 같고 호사스러운 잔치 자리에 왕림한 기분’이라고 묘사한 것처럼 봄이면 철쭉이 만개해 장관을 이룹니다. 소백산 초암사 코스는 계곡의 시원한 비경을 즐기고 완만한 능선을 따라 싱그러운 풍경을 담을 수 있어 여름에도 추천할 만합니다. 초암사부터 봉두암까지는 죽계계곡을 따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걷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는 코스로 진지하게 산행에 임해야 합니다. 죽계구곡의 빼어난 절경에 심취한 퇴계 이황 선생이 흐르는 물소리가 노랫소리와 같다 하여 이름을 붙였다고 하는데요. 계곡의 밑바닥이 투명하게 보이는 맑은 물과 어우러진 바위, 울창한 숲이 빼어난 곳입니다. [초암 탐방 지원센터 → 초암사 → 죽계구곡 → 봉두암 바위 → 국망봉] - 약 2시간 50분 소요(5.4㎞) - 비교적 경사가 완만하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므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