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지 재활 활동으로 치매 진행속도를 늦추기 위한 ‘키움학교’ 운영

'치매'는 호전되기는 힘드므로, 꾸준한 약물치료과 지속적인 인지 재활 활동으로 진행 속도를 늦춰야 한다.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평택시 송탄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8일 치매안심센터 프로그램실에서 경증 치매 어르신들을 위한 인지프로그램 ‘키움학교’를 개최했다.

‘키움학교’는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쉼터’를 6개월 이상 이용하고 기간이 만료된 경증 치매어르신들을 위한 주 1회 인지재활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1~3교시로 진행되며, 주1회 인지재활 수업을 통해 기존 경증 치매 어르신들에게 지속적인 인지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기억력 감퇴를 막고 치매가 경증에서 중증으로의 진행을 늦추기 위한 훈련이다.

1교시는 중앙치매센터 및 보건복지부에서 개발한 뇌신경체조, 2교시는 두뇌 건강놀이책을 활용한 단체학습, 3교시는 오감을 이용한 인지자극 활동으로 구성된다.

'치매'는 호전되기는 힘드므로, 꾸준한 약물치료과 지속적인 인지 재활 활동으로 진행속도를 늦춰야 한다.

 

한편 송탄보건소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센터 방문 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프로그램 진행 시에도 불필요한 접촉을 피하고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6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