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로 더 외로워진 독거어르신, 문 앞까지 '사랑의 삼계탕' 전달해 주는 나눔 봉사 진행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평택시 고덕면 자원봉사 나눔센터는 지난 29일 자원봉사나눔센터 위원 13명과 함께 고덕면 행정복지센터에서 ‘독거어르신 사랑의 삼계탕 나눔 봉사’를 진행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코로나19로 마을회관에도 출입하지 못하고 홀로 외롭게 지내는 독거어르신들을 위해 정성스럽게 직접 조리한 삼계탕 40여 그릇을 문 앞까지 직접 전달해 주는 봉사활동으로 진행됐다.

이영숙 센터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 속에서 생활하시는 독거어르신들이 정성스럽게 조리된 삼계탕을 받고 밝은 미소로 화답하는 모습을 보니 자원봉사의 의미와 기쁨을 다시 한 번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정영권 고덕면장은 “지역주민을 위해 애써주시는 고덕면 자원봉사 나눔 센터장과 위원님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긍정적인 기운을 나눠 줄 수 있는 다양한 자원봉사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