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힘내라 경기관광, 경기도가 함께할게’ 관광업계 지원 확대

코로나19 수도권 확산 심화 등 여건 반영해 추가 지원 결정
- (기존) 595개사, 29억 6천만원 → (확대) 650개사, 31억 4천만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8월부터 코로나 극복 관광업계 지원사업인 ‘힘내라 경기관광, 경기도가 함께할게’를 추진 중인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지원 대상과 예산을 확대하는 등 추가 지원에 나섰다.

 

 

경기도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더욱 어려워진 관광업계를 위해 23일부터 ‘힘내라 경기관광, 경기도가 함께할게’ 2차 공모를 선착순으로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힘내라 경기관광, 경기도가 함께할게’는 ▲여행업계 특화지원 ▲관광업계 체질개선 ▲마이스 경쟁력 강화 ▲민관공동프로모션 착한여행 시즌2 등 4개 사업으로 구성된 관광업계 활성화 사업이다.

 

도는 이번 2차 공모로 기존 595개사, 29억 6천만 원이었던 지원금이 650개사 31억 4천만 원으로 확대된다고 설명했다. 또, 1차 공모시 전년 대비 70%이상 매출액 감소 업체였던 지원 기준을 60%로 완화해 수혜 대상을 늘릴 계획이다.

 

먼저 여행업계 특화지원 사업은 전년 월평균 매출액 대비 60%이상 감소한 업체 250개사를 모집해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20.3.16~’21.3.31) 중 4대 보험료를 1인당 월 30만원까지 지원한다.

 

관광업계 체질개선 사업은 홈페이지 리뉴얼, 종사자 교육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1차 지원에서 아쉽게 탈락한 업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여행업계 특화지원 사업과 마찬가지로 전년대비 매출액 60% 감소로 기준을 완화하고 125개사에서 150개사로 지원 대상을 늘렸다.

 

도는 또 마이스 업계에 실질적 혜택을 지원하기 위해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일부 조정해, 관광호텔 등 마이스 업체들이 ‘착한여행 시즌2’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관광내수를 활성화하기 위한 ‘착한여행 시즌2, 다시 한 번 착한여행’은 지난 시즌 1때 인기가 높았던 서울랜드, 한국민속촌, 허브아일랜드, 쁘띠프랑스 등 도내 주요관광지 47곳과 호텔 31곳 등 총 78곳이 참여하며 국내 최대 오픈마켓인 쿠팡을 통해 10월 7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판매한다.

 

일반판매가의 50%를 도에서 지원하고 20%를 참가업체에서 지원하므로 소비자는 70% 할인된 특가로 구매할 수 있으며, 판매기간 동안 구매한 상품은 내년 말까지 사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사용기간도 넉넉하다. 단, 조기매진 될 수 있으니 서둘러야 한다.

 

‘힘내라 경기관광, 경기도가 함께할게’ 공모 신청은 23일부터 10월 7일까지 접수하며 선착순으로 마감할 계획이다. 4개 사업별로 신청조건, 지원기준에 약간의 차이가 있어 신청하고자 하는 사업체는 전용 홈페이지(together.ggtour.or.kr) 및 경기도청 홈페이지 공고문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참고로 이번 캠페인의 홍보영상 및 포스터에는 도 관광과와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이 직접 출연해 이들의 사업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다.

 

오태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이번 ‘함께할게’ 사업이 관광업계가 위기 상황을 벗어날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