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천·계곡의 불법시설물 단속·정비하니 "깨끗해지고, 폭우 피해 줄고" 일석이조

URL복사

경기도, 홍수시뮬레이션 통해 수위 및 유속 분석 시 불법시설물 대부분 침수 및 유실로 예측
누적강수량이 유사한 2013년도와 피해정도 비교 시 피해건수 75%, 피해액 94% 감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올해 사상 최장의 장마기간 중 폭우로 전국 곳곳에서 많은 수해가 발생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기사 벌인 ‘청정 하천계곡 정비 사업’이 수해 피해 저감에도 도움돼 환경 보호와 피해 예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경기도는 국가재난관리시스템(NDMS)를 통해 불법시설물 정비가 중점적으로 이뤄진 포천시, 남양주시, 광주시, 가평군, 양평군의 불법 시설물이 정비된 하천을 대상으로 올해 장마철 누적강수량과 비슷했던 2013년도 장마철의 수해 피해 정도를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해당지역의 올해 수해 피해 건수는 2건으로 2013년 8건보다 약 75%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액도 2013년 대비 약 94%가량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6월부터 실시한 ‘청정 하천계곡 정비 사업’을 통해 하천·계곡 내 평상·컨테이너 등 불법 시설물을 철거한 결과라 할 수 있다.

 

호우에 떠내려 온 불법 시설물은 교량 등에 걸려 물의 흐름을 방해하고 수위를 상승시켜 하천이 범람하여인근 주택·농경지 등에 2차 피해를 입힐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계곡정비가 불법시설물 정비에 도민휴식공간확보 효과만 있는 줄 알았는데 수해방지 효과도 컸다니 망외소득도 적지 않았다”며, “계곡정비에 협조해준 현지 도민들께 감사드리며, 약속대로 신속한 정비와 편의시설 설치, 공동체 사업, 행정 재정 금융 지원 등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해 현지 주민들의 삶이 신속히 정상화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