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제안제도에서 채택된 '길고양이 급식소' 경기도청 4곳에 설치.. '사람·동물 공존' 실천

URL복사

길고양이에게 위생적·안정적 먹이공급을 통해 환경 청결 유지 및 ‘중성화사업’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 소재의 경기도청과 의정부 소재 경기도청 북부청사 각각 2곳에 ‘길고양이 급식소’가 설치·운영된다.


경기도에 따르면 국민제안제도에서 수원캣맘캣대디협의회와 세이프티티엔알이 제안한 '사람과 동물의 공존문화 확산'을 위한 아이디어가 채택돼 길고양이 급식소를 체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관리인은 캣맘·동물보호단체로 활동 중인 인원을 지정해 먹이와 깨끗한 물을 수시로 공급하고 급식소 주변을 청결하게 관리·점검하게 된다.

경기도는 해당 급식소 주변에 살고 있는 길고양이에게 위생적이고 안정적인 먹이공급을 통해 주변 환경 청결을 유지하고 ‘중성화사업’을 진행해 개체수를 조절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019년부터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지원 사업을 추진해온 경기도는 현재까지 14개 시군에서 66개소의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하며 개체 수 조절과 환경훼손 등의 민원을 해소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민선7기 동물보호 철학인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경기도 실현’의 일환”이라고 설명하며 “앞으로도 도민과 함께하는 성숙한 동물보호문화 정착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2018년부터 31개 시군이 참여한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사업을 3년째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도 2만5,990마리를 목표로 효과적인 길고양이 관리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