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감기와는 다른 '인플루엔자', 예방효과 2주~4주 걸려.. 예방접종 서둘러야

URL복사

보건환경연구원, 지난주 올가을 처음으로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확인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11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1월 첫째주에 채취된 호흡기 질환자의 검체에서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며,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전에 미리 예방접종을 하거나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에 검출된 인플루엔자바이러스는 지난 2009년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Apdm09형’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A형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지난해에 비해 7주 가량 늦게 검출됐지만, 바이러스 검출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독감은 감기와는 별개의 바이러스성 전염병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호흡기 질환으로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 기침, 인후통 등의 호흡기 증상과 근육통, 피로감 등 전신의 통증을 동반한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평소 손씻기와 기침예절, 마스크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백신 접종 후 예방효과가 나오기까지 2주~4주 가량 걸리므로, 노약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서둘러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삼성의 '큰 별' 지다..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라" 이건희 회장 별세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글로벌기업 삼성그룹의 이건희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지난 2014년 5월 10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입원한 이후 6년 동안 투병 중이던 이건희 회장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그가 소유하던 18조원 상당의 삼성 주식이 어떻게 처리될지에 이목이 집중되면서 한국 경제에 기여한 업적과 경영 철학까지 재조명되고 있다. 이건희 회장은 1942년 1월 9일 대구에서 3남으로 태어났다. 1953년 당시 부친 이병철 씨는 3명의 아들에게 “선진국을 보고 배우라”며 일본 도쿄로 유학을 보냈다. 소년 이건희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시절을 일본에서 보낸 후 1961년 연세대에 입학했으나, 아버지의 권유로 다시 일본으로 유학, 와세다(早稲田)대학교 상학부(商学部)를 졸업하고 조지워싱턴대학교 경영대학원에 유학했다. 공부를 마친 이건희는 1966년 삼성의 비서실에 공식적으로 출근하면서 그의 50여 년에 걸친 삼성다지기가 시작된다. 부친 이병철 삼성 전 회장의 타계로 1987년 12월 1일에 삼성그룹 회장으로 취임한 이건희 회장은 제일 먼저 구 삼성 권력의 핵심인 비서실에 칼을 대며 굳어진 체질을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