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버려진 동물에게 새 희망을.. "유기동물 입양문화센터의 멋진 이름, 부탁해요"

URL복사

경기도 유기동물 입양문화 활성화 거점 ‘도심지 유기동물 입양문화센터’ 명칭 공모전
유기동물 입양률 향상 및 반려동물 관련 다양한 문화교육 프로그램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 거점 역할을 할 ‘도심지 유기동물 입양문화센터’를 올 하반기 개관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경기도는 이 사업의 일환으로 유기동물 입양·보호공간, 미용·목욕실, 놀이터, 상담실, 사무실, 반려동물 문화센터 등이 설치될 ‘도심지 유기동물 입양문화센터’의 공식 명칭을 선정하기 위한 도민 공모전을 개최한다. 

‘도심지 유기동물 입양문화센터’는 민선7기 동물복지정책 철학인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도’ 실현을 위해 마련되는 공간으로 오는 9월 중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에 위치한 빌딩 2개 층에 문을 열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유기동물 무료분양 등 유기동물 입양률 향상을 위한 기능을 수행함과 동시에, 동물생명 존중 교육 등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정착을 위한 다양한 문화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공모 주제는 경기도 동물보호복지 정책의 방향과 유기동물 입양문화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잘 드러낼 수 있는 이름으로 반려동물에 관심 있는 도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공모는 반려동물에 관심 있는 도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고 6월 16일부터 7월 5일까지 경기도원스톱 소통창구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를 통해 유기동물 입양문화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잘 드러낼 수 있는 이름으로 아이디어를 제출하면 된다.

주제 적합성, 상징성, 참신성, 친근성 등을 심사해 최우수상 1명, 우수상 1명, 참가상 10명을 선정한다.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50만원, 우수상은 20만원, 참가상은 3만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이 각각 지급된다.

이은경 경기도 동물보호과장은 “1인 가구, 인구 노령화로 반려동물 가구가 늘어나면서 유기동물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라며 “유기동물의 안락사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유기동물의 입양을 늘이고 입양문화센터의 의미와 가치가 효과적으로 표현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