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아픈 역사의 산증인 위안부 피해자 모욕과 오욕의 역사, 바로잡아야"

URL복사

102주년 3·1절 기념사
"위안부 피해자 모욕, 평화의 소녀상 폄훼는 평화를 염원하는 인류에 대한 도전"
"피해자의 아물지 않은 상처와 짓밟힌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려면 하나부터 착실히 진행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3.1정신은 바로 코로나 위기 극복의 원동력인 희생과 헌신, 연대와 단결의 힘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제102회 3.1절 기념식’가 3월 1일 오전 10시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간소하게 개최된 가운데 서철모 화성시장이 102년 전 독립운동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는 3·1절 기념사를 낭독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02번째 3.1절을 맞아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호국영령과 순국선열께 진심어린 경의를 표한다"며 3.1절 기념사 전문을 올렸다.

 

3.1절 기념사에서는 특히 "아픈 역사의 산증인인 위안부 피해자가 238명에서 15명밖에 생존하지 않는 현실은 오욕의 역사를 바로잡을 수 있는 시간이 그만큼 얼마 남지 않았다"고 강조하면서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며 역사를 왜곡하는 행태가 미국대학에서 버젓이 벌어지고, 평화의 소녀상과 기림비를 훼손하고 폄훼하는 문제는 비단 우리 민족만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평화를 염원하는 인류에 대한 도전"이라고 경종을 울렸다.

 

서 시장은 이어 "피해자의 아물지 않은 상처와 짓밟힌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려면 지금 할 수 있는 일부터라도 착실히 진행해야 한다"고 독려하면서 "102년 전 독립운동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는 경건하고 차분한 삼일절 보내시기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이하, 3.1절 기념사 전문

 

<102주년 3·1절 기념사>

 

존경하는 화성시민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오늘 우리는 102번째 3.1절을 맞았습니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호국영령과 순국선열께 진심어린 경의를 표하며,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일제강점기는 우리 민족의 유구한 역사에서 가장 크고 깊은 상처를 입은 시기입니다. 35년간 나라를 빼앗겨 말과 글을 잃고 무자비한 총칼이 우리를 억압했지만 선조들은 불굴의 의지로 민족의 혼을 지켜내고, 숭고한 희생과 투쟁으로 조국의 독립을 쟁취하였습니다.

 

3.1운동이 전국으로 확산되던 때, 화성지역에서는 어느 곳보다 공세적인 독립운동이 전개되었습니다. 유례를 찾기 어려운 전민중적이며 거족적인 만세행렬에 깃든 민족혼과 제암‧고주리 학살에 대한 끓어오르는 분노, 뜨겁게 타오른 독립의지와 기백은 화성독립운동의 기상을 전국 만방에 드높였습니다.

 

존경하는 화성시민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역사를 외면하는 국가에 미래가 없듯, 역사를 지키지 못하는 민족에게는 암울한 미래가 있을 뿐입니다.

 

아픈 역사의 산증인인 위안부 피해자가 238명에서 15명밖에 생존하지 않는 현실은 오욕의 역사를 바로잡을 수 있는 시간이 그만큼 얼마 남지 않았다는 의미입니다.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며 역사를 왜곡하는 행태가 미국대학에서 버젓이 벌어지고, 평화의 소녀상과 기림비를 훼손하고 폄훼하는 문제는 비단 우리 민족만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평화를 염원하는 인류에 대한 도전이기도 합니다.

 

피해자의 아물지 않은 상처와 짓밟힌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려면 지금 할 수 있는 일부터라도 착실히 진행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화성시는 자랑스러운 화성독립운동 역사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후대에 계승하고자 역사를 기억하고 기리는 사업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미서훈 독립운동가 조사발굴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130명의 숨은 독립운동 영웅을 발굴하였으며, 전국 지자체 최초로 역사에 음악을 담은 ‘화성독립운동기념가’를 만들어 보다 친숙한 방식으로 역사를 계승하고자 노력했습니다.

 

또한 독립운동의 거점이었던 송산면 사강리를 ‘독립운동가 마을’로 조성하여 화성시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널리 알리고, 역사 교육장이자 관광지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오늘 기념식이 열리는 이곳을 포함하여 3만7천 평방미터의 공원과 연면적 5천3백 평방미터 규모의 ‘화성 독립운동기념관’ 건립사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과거와 현재, 미래가 만나는 역사적 공간을 조성하여 목숨을 걸고 지켜낸 우리의 기상과 정신이 온전히 후대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존경하는 화성시민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지난해부터 우리는 국가적 재난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지난 1년간의 혹독한 경험은 가족과 이웃, 나눔과 연대의 가치가 무엇보다 소중하다는 값진 교훈을 주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간절한 마음이 모여 조국의 독립을 이루는 거대한 힘이 되었듯이, 단합된 시민의 마음은 화성시를 지키고 가꾸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오늘 더욱 가슴 뜨겁게 느껴지는 3.1정신을 되새기고, 서로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며 무너진 일상을 회복하는 새로운 도약의 시기가 열리기를 기원합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