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시 독립운동 역사는 전국에서 가장 치열하고 공세적인 운동"

URL복사

15일 제102주년 화성 4‧15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 추모
추모제에 참석하지 못한 시민 위해 화성시 홈페이지에 온라인 추모관 운영 계획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항상 기억하고 기리겠습니다."

 

경기도 화성시 서철모 시장이 15일 제102주년 화성 4‧15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을 추모하기 위해 합동묘역을 참배하고 헌화하며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정신과 숭고한 뜻을 기렸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유가족과 광복회원 등 최소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리멤버 4.15’라는 주제로 추모제를 진행했다"고 알리면서, "추모제에 참석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4월까지 화성시청 홈페이지에 온라인 추모관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시장은 특히 페이스북에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개관 20주년을 맞아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과 유족의 삶을 조명하고, 역사적 의미를 공유하기 위해 특별전을 마련했다"며, "4월 15일부터 2022년 3월까지 진행할 예정이오니 역사의 현장에 직접 오셔서 독립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독립유공자의 희생정신을 되새기시기 바란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화성시 독립운동역사는 전국에서 가장 치열하고 공세적인 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힘주어 말하며, "31㎞에 이르는 만세행렬과 일본 순사 2명을 처단한 저항의 역사는 대한민국 독립운동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화성시의 자랑이자 계승해야 할 역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서철모 시장은 "‘화성독립운동 역사문화공원’과 ‘독립운동가 마을’ 조성, 독립유공자 조사발굴사업과 서훈 신청 등의 사업은 화성 3‧1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확산하기 위한 노력 중 하나"하고 역설하면서 "과거와 현재, 미래가 만나는 화성시의 역사적 공간과 이를 계승하는 사업은 우리 민족의 기상과 정신을 온전히 후대에 전승하는 사업인 만큼,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4.15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은 일제강점기인 1919년 독립운동에 가담했다는 이유로 일본군이 화성시 향남면 제암리와 고주리 주민을 집단으로 학살한 사건이다.

 

이날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서 열린 제102주년 4.15 제암·고주리 사건 합동묘역 참배식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철모 화성시장, 원유민 화성시의회의장, 송옥주 국회의원, 안소헌 광복회 화성시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 30여 명만 참석해 별도의 행사 없이 헌화와 참배만 진행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광명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광명시니어클럽’ 개관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는 철산종합사회복지관(광명시 연서일로4-3) 4층에 새로 조성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광명시니어클럽’ 개관식을 9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노인일자리참여자 등 30여명이 참석했으며 현판식, 기관 라운딩을 진행하고 노인일자리사업에 대한 추진계획과 포부를 설명했다. 광명시니어클럽은 사회복지법인 계영복지재단에서 위탁 운영하며 올해는 학교급식 도우미와 공공시설(작은 도서관 등) 지원 두 가지 사업으로 총 145명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2년에는 ‘동행편의점’사업, 공동작업장(밑반찬, 장만들기 등)을 운영하여 어르신에게 적합한 소규모 매장 및 각종 전문 사업단으로 다양한 노인일자리를 창출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박승원 시장은 “어르신들이 활기찬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일자리를 마련해 드리는 것이 어르신들을 위한 최고의 복지라 생각한다”며 “행복한 노후와 생활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일자리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관내 복지관 등 7개 수행기관에서 32개 사업을 통해 2,000여명의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지원하고 있으며, 공공일자리에 참여하지 못하는 노인일자리 사각지대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