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우리의 민주주의는 진일보해 참민주로 나아가고 있는지"

URL복사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 의미 되새겨
"어느새 일상에서 '민주'라는 단어가 박제화되고 있지는 않은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를 맞이해 서철모 화성시장이 '다시 민주주의를 생각하며'라는 제목으로 우리의 민주주의의 향방에 대해 되돌아보는 성찰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관심을 끈다.

 

서철모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의 침습에 힘들고 버거운 시대지만, 뭇매를 맞으며 뒷걸음치고 있는 민주주의를 돌보지 않는다면 내 삶도 우리의 삶도 메마르고 삭막해진다는 현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먼저 서철모 시장은 "내일은 6.10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열사 34주기"라며, "열사가 남긴 민주의 씨앗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새롭게 꽃피우며, 우리가 삶의 현장에만 충실할 수 있는 대지를 일구었다"고 6.10 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겼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루하루, 34년이 지나고 웰빙과 워라벨에 익숙해지면서 어느새 일상에서 '민주'라는 단어가 박제화되고 있지는 않은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민주주의를 누릴 수 없다는 격언을 진부하게 여기지는 않는지, 우리의 민주주의가 진일보해 참민주로 나아가고 있는지"를 되물었다.

 

이어 서시장은 "빠르게 발전하고 속도에 민감해진 만큼 후퇴한 특수고용노동자의 삶 속에서, 산업재해로 희생되는 제2 제3의 김용균의 삶 속에서 다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역설하며 "지금 우리가 어디에 서 있으며, 우리가 만들려는 사회는 무엇인지, 우리가 가야 할 곳이 어디고 지금 무엇을 할 것인지 다시 성찰해보지 않을 수 없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특히 "제도로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삶과 문화로서의 민주주의를 어떻게 만들어가야 하는지, 우리에게 민주주의란 무엇인지 다시 되물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서철모 시장은 "코로나19의 침습에 힘들고 버거운 시대지만 뭇매를 맞으며 뒷걸음치고 있는 민주주의를 돌보지 않는다면 내 삶도 우리의 삶도 메마르고 삭막해진다는 현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라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는 안녕합니까?"라는 말로 글을 맺었다.

 

박종철 열사 34주기를 맞이하여 우리의 민주주의는 잘 이어져오고 있는지, 되새겨보지 않을 수 없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광명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광명시니어클럽’ 개관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는 철산종합사회복지관(광명시 연서일로4-3) 4층에 새로 조성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광명시니어클럽’ 개관식을 9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노인일자리참여자 등 30여명이 참석했으며 현판식, 기관 라운딩을 진행하고 노인일자리사업에 대한 추진계획과 포부를 설명했다. 광명시니어클럽은 사회복지법인 계영복지재단에서 위탁 운영하며 올해는 학교급식 도우미와 공공시설(작은 도서관 등) 지원 두 가지 사업으로 총 145명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2년에는 ‘동행편의점’사업, 공동작업장(밑반찬, 장만들기 등)을 운영하여 어르신에게 적합한 소규모 매장 및 각종 전문 사업단으로 다양한 노인일자리를 창출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박승원 시장은 “어르신들이 활기찬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일자리를 마련해 드리는 것이 어르신들을 위한 최고의 복지라 생각한다”며 “행복한 노후와 생활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일자리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관내 복지관 등 7개 수행기관에서 32개 사업을 통해 2,000여명의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지원하고 있으며, 공공일자리에 참여하지 못하는 노인일자리 사각지대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