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한반도 평화체제 위해 '남북 도시교류'의 창 열겠다"

URL복사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으로 남북도시 간 교류는 한반도 평화 정착의 마중물 역할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한반도 평화체제의 문을 두드리겠습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간 (사)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과 협약(MOU)을 체결(예정)한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오늘 처음 화상회의를 통해 남북 도시 간 교류협력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며, "‘남북 도시교류 포럼(가칭)’ 준비위원장을 맡아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해 남북 도시교류의 창을 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철모 시장은 먼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번영의 기반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때 비로소 마련될 수 있다"며, "그럼에도 그간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남북교류협력법)'에 의해 지방정부 차원에서는 북한과 직접 교류할 수 없었다"고 말을 이어갔다.


이어 서 시장은 "다행히 남북교류협력법이 개정되어 2021년 3월부터 남북도시 간 교류와 협력의 길이 열리게 되었다"며 "이와 같은 시대적 과제는 지방정부 차원의 정책 발굴과 실천이라는 구체적 과업을 부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회의에서는 ‘남북 도시교류 포럼(가칭)’을 구성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적극 추진하라는 뜻에서 저에게 준비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겨주셨다"고 알리며, "향후 공식적으로 포럼을 구성하여 남북교류와 협력을 위한 정책과 공동사업을 발굴하는 등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

 

특히 서 시장은 "남북간 상생협력, 공존공영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을 통해 남북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 한반도 평화 정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면서 "작지만 의미있는 첫걸음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랍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해 7월 29일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이사장인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과 ‘새롭고 지속적인 남북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