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 이전.. 주민갈등과 소모적 논쟁 야기치 말고 원점에서 '재검토' 필요"

URL복사

군공항 이전, 모두에게 이익되는 '윈윈사업'으로 새롭게 접근해야
군공항 유치로 지역투자 늘면 세수 부족한 지자체에게는 매력적일 것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새로운 접근법으로 수원군공항 이전, 원점 재검토해야 합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이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강조하고, "매향리는 미군폭격장에 따른 아픔과 상처가 있었듯 수원군공항에서 발생한 소음으로 인한 인근 지역주민들의 불편과 아픔도 있으며, 그 아픔과 상처는 사회적으로 치유해야 한다"고 역설해 주목을 끌고 있다.

 

서철모 시장은 SNS에 "5일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에 참석하여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점과 새로운 접근 방안을 말씀드렸다"고 알리며, "한쪽의 상처만 생각해서 원치도 않은 지역으로 군공항을 이전한다면 새로운 상처가 생기고 이에 따른 갈등과 사회적 손실은 경제적으로도 헤아리기 어려운 비용을 수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공항 이전이 필요하다면 원하는 지역으로 이전하는 게 상책인데, 일부 언론의 주장대로라면 20조원의 이익이 생겨서 군공항 유치 지역에 5조원이든 10조원이든 지역투자가 가능해진다"면서, "이런 조건이라면 세수가 부족한 지자체 입장에서는 귀가 솔깃해지고, 여기에 수원군공항 이전 이후의 개발사업에 따른 지방세 수익의 일정 부분을 매년 이전 지역에 분담한다는 조건까지 덧붙인다면 매우 매력적인 유치 조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제언했다.

 

서 시장은 이어 "화성과 수원이 원하는 것은 수원군공항 이전이고, 유치를 희망하는 지역은 지역투자이기 때문에 모두가 원하는 윈윈게임이 된다"면서, "이는 즉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방식으로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서철모 시장은 "방법이 없으면야 모르지만 서로에게 좋은 방식을 두고 소모적인 논쟁과 행정 낭비, 사회적 손실과 주민갈등을 수반하는, 그러면서 자연환경도 훼손하는 방식을 택할 하등의 이유는 없다"고 단호히 말하며, 글을 맺었다.

 

한편 5일 화성시 모두누림센터에서 열린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에서는 서철모 시장, 원유민 화성시의회 의장, 오진택 경기도의회 의원, 김홍성·송선영·신미숙·정흥범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특위 공동위원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황과 향후의 활동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 신노년 맞춤형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 운영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은 베이비부머 세대를 위한 특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25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 ‘브라보! 다시 한 번, 내 인생’을 실시했다. 이번 실시한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은 노년층 구직희망 욕구가 높은 경비업무를 중심으로, 성공적 노후를 위한 ‘노후인생설계’, 이력서 작성법, 모의면접 등 ‘구직기술 역량강화’, 경비업무 이해를 위한 ‘민간경비 실무’ 등 성공적 취업을 위한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참여자의 만족도를 높였다. 교육에 참여한 한00 어르신은 “평소에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내용의 교육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소감을 전하며 “노년 취업의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었는데 강의를 통해서 방향을 세울 수 있었다.”고 밝혔고, 참여자 임00 어르신은 교육 종료 후 아파트 경비원 취업에 성공하여 “복지관에서 배운 면접 기술이 도움이 되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였다. 왕정찬 관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베이비부머 세대의 취업에 대한 열정과 노년층 취업전문교육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고 전하며 “전문 노인복지기관으로써 젊고 활기찬 노년세대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