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남북교류협력사업, 첫 발은 '화성-라선' 습지 통일로"

URL복사

남북 도시의 특성을 살리면서 남북 공동의 가치를 구현할 수 있는 교류협력사업 추진
화성-라선 두 도시의 습지 보호를 위한 교류와 협력은 '각별한 의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3월 9일 남북교류협력법이 개정돼 풀뿌리 남북교류 협력사업의 법적 근거가 마련됨으로써 남북 지역사회 교류를 통해 평화와 공존의 싹을 틔우는 활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1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반도 습지통일로 남북교류협력의 새 지평을 열어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로 "화성시는 남북 도시의 특성을 살리면서 남북 공동의 가치를 구현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청사진을 밝혔다.

 

서철모 시장은 SNS에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전국 37개 지방자치단체들이 북한 도시와의 교류·협력의 여망을 담아 '남북교류협력포럼'을 창립했다"면서 "화성시가 우선적으로 교류협력을 추진할 도시는 북한의 라선특별시"라고 알렸다.

 

라선특별시는 북한 개혁개방의 상징적인 도시다. 북한 최초로 시장경제가 도입된 경제특구지역으로 외국인들이 비자 없이 들어갈 수 있는 유일한 도시이기도 하다.

 

특히 서 시장은 "라선특별시 두만강 연안에는 라선철새(습지)보호구가 있는데, 2018년 람사르습지에 등재되었고 올해에는 EAAFP(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며, "아시는 바와 같이 우리 시는 2018년 EAAFP에 등재, 올해 람사르습지 등재를 추진하고 있어 두 도시의 습지보호를 위한 교류와 협력은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라선특별시는 중국, 러시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지정학적 위치로 인해 외국 자본을 유치해서 동북아시아 경제허브나 국제 관광지로의 발전 가능성도 있는 지역"이라면서 "향후 남북관계와 국제정세에 따라 화성-라선 두 도시의 경제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가능성까지 더한다면 남북 도시의 관계 개선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새 지평이 열릴 수도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마지막으로 서철모 시장은 "아직 풀어야 할 과제가 많지만 남북 도시들의 노력이 항구적인 평화와 통일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 신노년 맞춤형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 운영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은 베이비부머 세대를 위한 특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25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 ‘브라보! 다시 한 번, 내 인생’을 실시했다. 이번 실시한 경비인력 취업대비교육은 노년층 구직희망 욕구가 높은 경비업무를 중심으로, 성공적 노후를 위한 ‘노후인생설계’, 이력서 작성법, 모의면접 등 ‘구직기술 역량강화’, 경비업무 이해를 위한 ‘민간경비 실무’ 등 성공적 취업을 위한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참여자의 만족도를 높였다. 교육에 참여한 한00 어르신은 “평소에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내용의 교육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소감을 전하며 “노년 취업의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었는데 강의를 통해서 방향을 세울 수 있었다.”고 밝혔고, 참여자 임00 어르신은 교육 종료 후 아파트 경비원 취업에 성공하여 “복지관에서 배운 면접 기술이 도움이 되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였다. 왕정찬 관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베이비부머 세대의 취업에 대한 열정과 노년층 취업전문교육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고 전하며 “전문 노인복지기관으로써 젊고 활기찬 노년세대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