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대중교통 취약지역, 공영버스 확충 운행"

URL복사

"오늘부터 화성시 7개 노선에서 버스 14대가 공영제로 운영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늘부터 공영버스가 확충되어 운행됩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터 화성시 7개 노선에서 버스 14대가 공영제로 확충 운영된다"며, "지난해 12월 개통한 H101(영천동~기산동)노선은 1대에서 4대로, H103(수원역~향남읍)노선은 1대에서 2대로 증차되어 보다 안정적인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서 시장은 "민간버스회사에서 공영제로 전환된 버스 노선은 H106(남양읍~조암농협), H120(석포산단~수원역), H121(향남읍~양감면), H122(향남읍~양감면), H131(봉담읍~수원역) 총 10대"라고 설명하며, "이후에도 대중교통 취약지역을 우선적으로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버스공영제를 도입한 화성시는 영업손실 등의 이유로 민간 버스업체가 반납한 대중교통 취약지역 버스 노선 5개 등 총 7개 노선 14대를 15일부터 공영제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화성시는 화성도시공사와 함께 지난해 3월부터 총 10회에 걸쳐 현장점검을 진행하여 주민의견을 반영한 노선추가 계획을 수립해왔으며, 오는 2025년까지 총 335대, 공영버스 비율을 25%까지 높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