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동백꽃 필 무렵'이 '인생 드라마'라고 주목받는 매력의 이유는?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돼주는 로맨스
한 사람이 아닌, 등장인물 모두에게 주목되는 스토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지난 3개월 간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갈수록 시청률이 올라가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첫 회부터 전채널 수목극 1위의 자리를 지켰고, 많은 시청자들 사이에서 ‘인생 드라마’라고 회자되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동백꽃 필 무렵’은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을 기저에 두고 있다. 그리고 동백(공효진 분)과 황용식(강하늘 분)을 통해 ‘그렇다’라는 답을 들려줬다.

 

동백은 어려서는 엄마가 없다는 이유로, 커서는 한부모가 술집을 운영한다는 이유로 모진 시선을 감내해야만 했다. 그 칼날과도 같던 시선에 동백은 웅크렸고, 마음을 졸이며 눈치를 봤다.

 

하지만 용식은 달랐다. 그가 동백에게 보낸 시선은 온기로 가득했다. 언제나 무조건적이고 무제한적인 사랑과 응원을 쏟아 부었고, 그 사랑은 결국 동백을 변하게 하는 기적을 만들었다.

 

맹수의 본능을 깨운 그녀는 더 이상 ‘쫄보’가 아니었다. 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마주한 순간 생기는 기적을 목도한 시청자들의 마음속에는 짙고 깊은 여운으로 꽉 들어찼다.

‘동백꽃 필 무렵’에는 동백과 용식 외에도 다양한 인물들이 나온다. 그리고 그 인물들은 저마다의 사연을 가지고 있다.

 

주인공에게만 집중된 이야기가 아닌 모두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것.

 

아빠의 성장기를 보여주고 있는 강종렬(김지석 분), “자존감은 없고 자존심만 머리 꼭대기인 관종” 제시카, 철없는 ‘어른아이’ 노규태(오정세 분), 자신의 감정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는 홍자영(염혜란 분), 한 사람쯤에게는 꼭 기억되고 싶었던 향미(손담비 분), 자식에게는 ‘을’이 될 수밖에 없는 동백과 용식의 엄마 곽덕순(고두심 분)과 조정숙(이정은 분), 그리고 동백을 까불이로부터 지키겠다고 나선 멋진 ‘옹벤져스’ 언니들까지 누구도 미워 할 수 없는 그들의 이야기에 설득되고야 만다.

 

소시민에 대한 따뜻한 시선으로 가득 차 있는 드라마에 시청자들의 마음이 뺏길 수밖에 없는 이유가 바로 ‘동백꽃 필 무렵’이 ‘인생 드라마’라고 회자되고 있는 매력이 아닐까.
 


관련기사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