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격, '은혜의강 교회' 코로나19에 효과있다며 입에 대고 소금물 분사

가짜뉴스가 집단감염 더 확산시킨 결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46명이나 집단 감염된 경기도 성남시 소재 '은혜의강 교회'에서 같은 분무기를 이용해 돌아가며 신도들의 구강에 소금물을 살포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6일 경기도의 기자회견 발표에 따르면 '소금물이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는 데 효과가 있다'라는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은혜의강 교회 관계자가 출입하는 신도에게 일일이 분무기를 통해 소금물을 입 안에 살포하는 현장이 CCTV를 통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사실로, 교회 관계자가 예배에 참가한 사람들 한명 한명에게 소금물 분무기를 입에 대고 뿌려주는 행위를 하여 집단감염의 주요 경로일 가능성일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 대해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이희영 공동단장은 "잘못된 정보때문에 생기는 유행, 즉 ‘인포데믹’이라고 할 수 있으며, 잘못된 정보에는 더욱 더 경각심을 갖고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더 자세히 얘기를 해주지 않으면 사실상 확진자가 더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특히 13일부터 현재까지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예배와 관련된 확진자가 목사 부부 등 46명이며 경기도 확진자는 45명이다. 이들은 지난 3월 8일 서울시 광진구 거주 확진자와 같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교회는 폐쇄조치 됐으며, 경기도는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확진자 심층역학조사 및 접촉자를 파악·분류중이다. 3월 1일과 8일 예배에 참석한 135명에 대해 현재 자가격리 및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현재 해당 교회의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소금물 분무기를 계속 모든  참석자들한테 분사하는 것을 봤기 때문에 사실상 확진자가 더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추가 확진자 발생 우려를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이젠 '대한민국 행복마을관리소'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0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확산 대상 사업에 도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가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020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은 주민생활 향상에 기여하는 지역의 혁신 우수성과를 발굴해 전국 자치단체로 확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19년 우수사례 경진대회·제안·평가 등을 통해 발굴된 혁신사례444개 중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비롯한 4개 분야 21개를 확산사례로 선정하고 전국 확산을 위한 특교세 30억원과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안산, 시흥, 의정부, 군포, 포천시에서 시범사업을 벌였으며, 5월말 현재 경기도 31개 시군 중 27개 시군 40개소에 설치됐다. 나머지 4개 시군도 올 하반기 개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곳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과 공공일자리 창출에 효과가 있다. 지역특색에 맞는 사업 발굴과 복지, 문화, 공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