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조미옥 시의원 "장기미집행 도로, 조속한 공사 추진" 당부

URL복사

24일 수원시 도로교통관리사업소 행정사무감사
“도로계획도로는 시민이 필요로 하고, 도시계획에 따라 준비하기로 한 도로” 강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이미경) 소속 조미옥 의원(더불어민주당, 금곡동,입북동)은 24일 진행된 수원시 도로교통관리사업소 2020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장기미집행 도로 일몰제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 및 피해 예방을 위해 조속한 공사 추진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장기미집행 도시계획도로 일몰제’는 2000년 7월 1일 이전에 지정된 도시계획도로가 장기간(10년 동안) 사업이 추진되지 않을 경우 자동으로 실효되는 제도로 2020년 7월 1일자로 첫 시행됐다. 

 

‘일몰제’는 헌법재판소가 도시계획시설 결정 후 장기간 토지소유자에게 보상 없이 토지의 이용을 제한하는 건 과도한 재산권 침해라고 1999년 판결한 후 관련 법 개정에 따라 마련된 규정이다. 

 

조미옥 의원은 “현재 수원시는 재개발이 많아 아파트가 계속 들어서고 있어 가장 큰 문제 중 하나가 교통문제, 교통체증”이라며 “도로들이 도시계획에 따라 제대로 집행이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7월 1일에 장기미집행 도로 55개가 완료되지 못하고 실효됐다”며 “도시계획도로 지정은 도시계획상 필요하니까 이뤄진 것인데,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지 않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시민들은 주택 옆에 도로가 생긴다는 계획이 있으면 많은 기대를 하고, 5년, 10년 이상을 기다린다”며 “그런데 어느 날 도로가 생기지 않게 됐다는 종이 한 장으로 통보를 받는다면 그 심정이 어떻겠나”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조 의원은 “도로계획도로는 시민들이 필요로 하고, 도시계획에 따라 준비하기로 한 도로다. 조속히 추진하지 않으면, 해마다 10년 장기미집행 도로가 쌓이게 된다”면서 “시민들의 심정을 헤아려 사업을 바라보고 적극 추진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수원시에 따르면, 관내 도시계획도로 중 5년에서 7년 이내에 마무리해야 할 도로는 34개 노선이다. 34개 노선 공사에 필요한 총 사업비는 1,800억원이다. 즉 해마다 300억원에서 350억원 정도의 예산이 투입돼야 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훈훈한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경기도 입양 스토리 공모전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올해 반려동물 전문 어플리케이션 아지냥이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한 ‘제1회 아지냥이 입양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경기도가 민관협업 차원에서 지난해 9월 아지냥이 운영사인 삼성카드㈜와 맺은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도는 아지냥이를 통해 펫티켓이나 민선7기 주요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홍보하고, ‘평생함께 아지냥이 박스’ 제공 등 다양한 협업캠페인을 펼쳐왔다. 공모 주제는 입양에 대한 고민과 갈등을 극복한 사연, 입양 후 달라진 삶, 입양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도민 또는 도민이 아니더라도 도내 소재 입양보호소나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은 3월 25일부터 4월 25일까지 아지냥이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지말고 입양하기’ 게시판에 해당 사연을 작성하면 된다. 단, 아지냥이 앱의 회원으로 가입해야 응모할 수 있다. 공모전 심사는 댓글을 많이 받은 회원을 대상으로 아지냥이와 경기도 측의 공동평가로 진행된다. 최종 수상작으로 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