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태영 수원시장이 건의한 ‘영세 식품업체 HACCP 의무 적용시기 연장’ 실현

URL복사

식약처, 영세 식품제조·가공업체 HACCP 의무적용시기 ‘시행시기 1년 유예’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정부에 지속해서 요청했던 ‘영세 식품업체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의무 적용 시기 연장’이 실현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4일 “12월 1일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소규모 영세 식품업체 대상 HACCP(이하 해썹) 의무적용 시행 시기를 1년 유예한다”고 밝혔다. 유예 대상은 떡·과자류, 어린이 기호식품 등 8개 식품을 소규모로 생산하는 식품제조·가공업체다.

 

영세 식품제조업체는 올해 12월 1일까지 해썹 기준에 맞게 시설을 개보수하고, 시스템을 구축해야 했지만 의무적용 시행 시기 유예로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해썹 기준에 맞추려면 수천만 원에서 억대에 이르는 비용을 투자해야 하는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는 영세 업체들에는 큰 부담이 됐다. 12월 1일까지 해썹 인증을 받지 못하면 영업정지 처분까지 받게 되는 상황이었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 10월 23일 열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에 ‘HACCP 4단계 의무적용 시기 연장’을 심의 안건으로 제출하며 중앙정부에 건의를 요청했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를 통해 민주당 정책위원회와 식약처에 ‘의무적용 1년 유예’를 제안하는 등 해썹 의무적용 시행 시기 연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 바 있다.

 

지난 10월 29일에는 개인 SNS에 “최고위원회의에서 식약처의 해썹 인증을 받아야 하는 영세 식품업체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인증기한 연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고, 현재 식약처가 기한 연장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진행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염태영 시장은 “국민의 어려움에 공감하는 식약처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식약처의 해썹 의무적용 시기 연장 결정이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을 겪는 영세업자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힘든 여건에서도 건강한 먹거리 생산을 위해 노력해 오신 전국의 영세 식품업체 직원들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전국 기초지자체에서 처음으로 식품 제조·가공업체들에 해썹 컨설팅비를 지원하고 있다. 전문 컨설팅업체가 ▲영업자·종업원을 대상으로 한 해썹 교육 ▲영업자의 선행요건 관리 기준 작성·운영 방법 ▲개별 영업장 특성에 맞는 식품안전관리 인증기준 작성·운영 방법 ▲식품 해썹 인증 후 사후 유지·관리 등에 관한 컨설팅을 해준다.

 

해썹 인증 유예 대상은 올해 12월 1일 이전에 영업 등록한, 어린이 기호식품 등 8개 식품을 생산하는 식품 제조·가공업체로 2021년 12월 1일까지 해썹 인증을 유예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훈훈한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경기도 입양 스토리 공모전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올해 반려동물 전문 어플리케이션 아지냥이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한 ‘제1회 아지냥이 입양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경기도가 민관협업 차원에서 지난해 9월 아지냥이 운영사인 삼성카드㈜와 맺은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도는 아지냥이를 통해 펫티켓이나 민선7기 주요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홍보하고, ‘평생함께 아지냥이 박스’ 제공 등 다양한 협업캠페인을 펼쳐왔다. 공모 주제는 입양에 대한 고민과 갈등을 극복한 사연, 입양 후 달라진 삶, 입양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도민 또는 도민이 아니더라도 도내 소재 입양보호소나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은 3월 25일부터 4월 25일까지 아지냥이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지말고 입양하기’ 게시판에 해당 사연을 작성하면 된다. 단, 아지냥이 앱의 회원으로 가입해야 응모할 수 있다. 공모전 심사는 댓글을 많이 받은 회원을 대상으로 아지냥이와 경기도 측의 공동평가로 진행된다. 최종 수상작으로 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