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내년 10월 '피톤치드' 가득한 50ha 국유지 청계산 산림욕장 개장

URL복사

성남시, 북부지방 산림청과 서면 협약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최근 북부지방 산림청과 서면을 통해 업무협약을 하고 내년 10월 개장을 목표로 청계산에 산림욕장을 조성해 개장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북부지방 산림청은 산림욕장을 조성할 수 있도록 수정구 상적동 산 73-2번지 일대 50ha의 국유지를 성남시에 제공하고 성남시는 6억2400만원을 들여 치유·휴양·자연체험 3가지 주제의 숲길이 있는 청계산 산림욕장을 조성하고 운영·관리를 맡는다.

치유의 숲길은 청계산 혈읍재에서 옻샘 약수터까지 1.4㎞ 구간으로 울창한 소나무와 참나무가 뿜어내는 피톤치드와 음이온이 가득해 힐링장소로는 더할 나위없이 좋은 공간이다.

 

성남시는 이 곳에 평상, 산림욕대, 벤치가 있는 염원·명상·사색·원기의 숲 공간을 마련한다고 전했다.

망경대와 매봉을 잇는 휴양의 숲길은 2.3㎞ 구간으로 해돋이 명소가 있는 전망대, 천연계곡, 습지를 활용해 하늘 맞이 숲, 하늘 봐주기 숲 공간을 꾸민다.

또 상적동 옛골마을에서 망경대까지 자연체험의 숲길은 1.6㎞ 구간으로 청소년 숲 체험장과 야외무대, 오감체험의 숲, 도전의 숲 공간을 마련하고 산림욕장에 전담 숲 해설사를 배치해 산림 치유·청소년 숲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광철 성남시 녹지과장은 “청계산은 참나무 등 활엽수와 소나무 군락 등 침엽수가 어우러져 산림욕에 제격”이라며 “산림의 공익적 가치를 높이고 시민에 피톤치드 가득한 휴식공간을 제공해 성남시의 명소로 가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