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남시 농지 현황 기록한 '농지원부' 7789건, 현실에 맞게 일제 정비

URL복사

공적 장부 기록 현실에 맞게 고치고 공익직불금 부정 수급 차단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농지 현황과 소유, 임대차 정보 등을 기록한 농지원부에 대해 일제 정비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농지원부는 1000㎡ 이상의 농지 또는 330㎡ 이상의 시설에서 농작물이나 다년생 식물을 경작·재배하는 농업인, 농업법인이 농지 이용 실태를 적은 장부로 성남시 소재 7789건이 작성됐다.

성남시는 농지 소재지와 작성 대상자의 주소지가 다른 경우와 소유주가 80세 이상의 고령인 경우 우선적으로 실시하여 내년 말까지는 농지원부 전체 정비의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농지원부 정비는 농지원부와 토지대장, 농업경영체 등록정보 등 다른 정책 데이터베이스와 비교·분석하고 현장 점검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농지 정보가 명확하지 않거나 작성 대상자의 경영체 등록 정보와 불일치하는 경우에는 소명을 요구하게 된다.

불법 임대차 정황이 발견되면 농지 이용 실태조사 대상에 포함하며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농지 처분명령을 내리고 이행강제금을 부과한다.

성남시 관계자는 "농지원부 일제 정비로 공적 장부의 기록을 현실에 맞게 고치고 농지 소유·임대차 질서를 확립해 공익직불금 부정 수급을 차단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