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남시의료원, 근무 의사 코로나19 확진판정

URL복사

의료원 전체 방역소독 즉시 완료, 추가확산 방지에 매진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성남시의료원에서 근무하는 의사가 22일 코로나19 감염병 확진판정을 받았다.

 

해당 의사는 외래진료와 함께 코로나병동에 당직근무를 병행하는 성남시의료원 소속 의사로서 지난 21일 열감과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어, 성남시의료원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으며, 22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성남시의료원에서는 의료원 전체에 즉시 방역소독을 완료했으며 향후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접촉자 분류 등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한편 성남시의료원은 감염병전담병원으로서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지난 19일부터 코로나 전담병상을 기존 94병상에서 119병상으로 확대했으며, 내년 1월에는 준-중환자실 10병상의 추가 설치를 포함하여 총 172병상 확보를 계획 중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최근 급증하는 환자에 의료진들의 피로도가 급격하게 높은 상황에서 이런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져 마음이 아프다. 이번 일로 의료인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밤낮없이 코로나 환자 진료를 수행한 의료진의 사기가 떨어질까 걱정이다.”라고 전하며 “하지만 감염병전담병원으로서 성남시의료원은 추가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 4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제막식 개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는 하성면 마곡리를 제4호 치매안심마을 대상지로 선정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과 치매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안심 공동체 구현을 위하여 9일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면서 사회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가 중심이 되는 사회안전망 구축사업으로 양곡 휴먼시아 고다니 마을, 하성면 전류리, 통진읍 동을산리를 1, 2, 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운영한 바 있다. 이날 치매안심마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17명의 민·관 운영위원 위촉식도 함께 진행 했다. 운영위원회는 지역사회 민·관 관련 단체 등과 유기적 지역 자원연계를 통한 수요자 중심의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구성 운영될 것이다.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에서는 치매 조기발견, 예방, 인식개선 홍보, 실종예방, 치매친화적 환경개선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역주민들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을 위한 ‘행복한 가족’ 벽화 등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달하여 치매예방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할 것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