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남시 노인시설 391곳 임시 휴관 ‘신종 코로나 유입 차단’

URL복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성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2월 3일부터 노인시설 391곳 임시 휴관에 들어갔다.

감염병 취약계층인 어르신들과 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 내 유입을 막기 위한 조처다.

대상 시설은 하루 평균 1만2820명이 이용하는 6곳 노인복지관과 이용회원이 1만3924명인 385곳 모든 경로당이다.

이들 시설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잦아들 때까지 운영을 중단한다.

휴관 기간, 이들 노인시설과 셔틀버스 11대에 대한 전체 소독이 이뤄진다.

성남시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운영되는 12곳 카페와 6곳 구내식당도 임시 운영 중단한다.

다목적복지회관 20곳, 무료경로식당 28곳은 임시휴관을 검토 중이다.

민간이 운영하는 311곳의 노인 장기요양기관·시설은 일일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입소자 가족의 시설 방문 땐 입·출 기록을 남기고 열 체크, 손 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 등을 철저히 하도록 했다.

현재 ‘경계’ 상태인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 으로 격상되면 입소자 가족의 면회도 중지된다.

2월 3일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는 15명으로 늘어났다.

성남지역 확진 환자는 없는 상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에 ‘아녹타민1 억제’ 치료효과 세계 최초 규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산학협력 지원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신규 치료제 개발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도는 지역협력연구센터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차의과학대학교 약학과 양영덕 교수팀이 아녹타민1(ANO1) 단백질의 억제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피부 표피의 각질이 증가하고 염증이 나타나는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몸의 면역기능 이상에 의해 발생한다. 건선 환자들은 병변이 눈에 보이는 질환이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의 경우 극단적 선택의 충동까지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아녹타민1(ANO1)이 건선의 주요 증상인 각질형성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 단백질인 것을 밝혀냈고, 아녹타민1(ANO1) 이온채널 활성을 억제했을 때 발진, 홍반, 인설(하얀 각질) 등 건선의 주요증상과 건선을 일으키는 염증 유발 물질이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녹타민1(ANO1)은 염소이온이 세포 안팎으로 드나들 수 있는 채널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전기신호를 발생시켜 감각신경을 전달하고 전해질 분비를 통해 눈물이나 침을 배출한다. 최근에는 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