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종 코로나 확산 차단’ 성남시 공공청사 방역 소독

URL복사

시청사 오는 8일 추가 방역 소독, 3개 구청도 소독 실시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성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8일 시청사 전체 방역 소독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 1월 31일 청사 내 회의실 등 민원인 출입이 잦은 곳을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한 데 이은 추가 방역 소독이다.

감염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관공서를 찾는 시민과 근무자들의 안전을 지키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조처다.

시청사는 지하2층, 지상 9층, 연면적 75,624㎡ 규모로 민원실만 하루 평균 1천명이 이용한다.

이날 일반인 출입이 잦은 민원실, 휴게실, 매점, 회의실, 화장실 등을 중점적으로 청사 방역 소독한다.

분무기를 이용한 살포방식으로 인체에 무해한 살균제를 사용한다.

 

 



시는 청사 출입구에 손소독기 4개, 엘리베이터에 손소독제 13개를 비치했고 이용 시민들에게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향후 감염병 위기 경보가 격상되는 경우 추가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청사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3개 구청도 오는 7일 청사 방역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성남시 현재 확진자는 없는 상태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